> 전국 > 대구·경북

안동 용상동서 남의 주민등록 초본 도용한 공무원 2명 '피소'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06:02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0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경북 안동시의 공무원이 대규모 아파트단지 전(前) 입주자대표의 개인정보를 유출해 논란이다.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용상동 행정복지센터. 2021.06.10 lm8008@newspim.com

10일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안동 용상동에 있는 H 아파트 단지의 전 입주자대표 A(64·여) 씨가 자신의 주민등록초본을 도용당했다며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B(36) 씨와 C(27) 씨를 고소·고발했다.

고소장 내용에는 이 아파트의 운영권에 대한 이권을 취득하려 한 아파트 통장 D(63·여) 씨의 지시로 관할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올해 1월쯤 전 입주자대표 A 씨의 개인정보인 주민등록초본을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해당 아파트는 1500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매년 30여억 원의 아파트 유지, 관리, 보수 비용 등이 집행되고 있다.

한 입주자 동대표는 "통장 D 씨와 공무원 B 씨는 모자 관계로 이 아파트에서 수년간 이권을 챙겨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입주자대표회의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전 입주자대표 A 씨는 "공무원의 신분으로 개인정보를 유출해 명예훼손 피해를 보았다"며 "경찰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공무원 B 씨는 답변을 거부한 상태이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내용을 조사 중이다.

lm80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