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김윤교, 드림투어 정상... "골프 포기 기로에서 홀인원과 함께 우승"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16:52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1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윤교가 연장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김윤교(25)는 전라북도 군산 컨트리클럽(파72/6383야드)의 전주(OUT), 익산(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1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6차전(총상금 1억원, 우승상금 1800만원)'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3년 7개월 만의 드림투어 우승을 이뤄냈다.

2021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6차전 우승자 김윤교. [사진= KLPGA]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펼쳐진 이번 대회에서 김윤교는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선보였다. 1라운드에서는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골라잡아 공동 5위에 자리했고, 2라운드에서는 3개의 보기가 나왔지만, 버디 9개와 더불어 홀인원까지 잡아내면서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를 기록하며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맞이했다.

최종라운드에서도 김윤교의 샷은 뜨거웠다.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솎아낸 김윤교는 최종합계 21언더파 195타(65-64-66)라는 놀라운 스코어로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김윤교에 1타 뒤진 채 공동 2위에 오른 구래현(21)이 최종라운드에서 이글을 앞세워 7언더파를 몰아쳐 김윤교와 동타를 이뤘다.

승부는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갈렸다. 구래현이 약 5미터 정도의 버디 찬스를 아깝게 놓치고 파를 기록한 반면, 김윤교는 어려운 경사의 8미터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윤교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7년 열린 'KLPGA-볼빅 드림투어 왕중왕전 2017'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린 이후 약 3년 7개월 만에 다시 한번 우승을 차지하며 두 배의 기쁨을 맛봤다.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 태권도 선수 생활을 하다가 아버지를 따라간 골프 연습장에서 흥미를 느끼고 본격적으로 채를 잡은 김윤교는 2014년 11월에 열린 '2014 KLPGA 정회원 선발전'에서 6위에 이름을 올리며 정회원으로 입회했다. 우승은 없었지만 2015년부터 드림투어에서 활동하며 꾸준히 실력을 쌓아온 김윤교는 2017년 첫 드림투어 우승을 차지했고, 2018년과 2019년에는 정규투어에서 활동했다.

올 시즌 정규투어 시드순위 확보에 실패한 김윤교는 지난 5월 열린 '롯데 오픈 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출전해 8위를 기록, '롯데 오픈' 출전권을 확보한 뒤 본 대회에 출전해 29위라는 좋은 성적을 만들어 낸 바 있다.

김윤교는 "사실 작년에 퍼트 때문에 고생하면서 정규투어 시드순위전도 기권하고, 골프를 계속해야 하나 고민했었다. 잘할 수 있다고, 다시 한번 도전해 보자고 부모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서 말해 주신 덕분에 골프를 계속할 수 있었다. 공식 대회에서 생애 첫 홀인원도 하고, 정말 모든 것이 좋았기 때문에 우승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밖에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해 지난 4월에 열린 'KLPGA 2021 XGOLF-백제CC 점프투어' 1, 2차전 연속 우승을 일궈내며 대형 신인의 탄생을 예고한 국가대표 출신 이예원(18·KB금융그룹)이 최종합계 20언더파 196타(66-66-64)로 홍진영2(21)와 함께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9시즌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이자 지난 3차전 우승자 황예나(28)는 2라운드까지 14타를 줄여내며 시즌 2승을 노렸지만,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는 데 실패하면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65-65-73)로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지난 4차전 우승자 박단유(26)는 11언더파 205타(66-68-71)를 쳐 공동 11위에 자리했고, 5차전 우승자인 권서연(20,우리금융그룹)은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71-68-72)로 공동 67위에 머물렀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