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대한 한일 협의체 구성 검토

"한국 정부 요청 시 양자 협의체 구성" 아사히신문 보도

  • 기사입력 : 2021년05월16일 14:26
  • 최종수정 : 2021년05월16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일본이 한국과 양자 협의체를 구성해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요구하는 양자 협의체 구성안을 받아들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선원노련, 항운노련, 금융노조 수협지부, 환경운동연합 등 수산업 관련 종사자들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100만 수산업 종사자와 함께 하는 한국노총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2021.05.11 dlsgur9757@newspim.com

앞서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1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검증 과정과 별도로 한국 입장을 전달하고 추가 정보를 얻기 위한 양자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개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외교당국 간뿐만 아니라 전문가들도 참여해 해양 방류 오염수의 안전성에 대한 세부적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협의체 가동을 일본 측에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번에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공식 요청이 있으면 받아들이겠다는 의향을 전달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협의체에 폐로 업무를 관장하는 경제산업성 산하 자원에너지청 외에 규제 당국인 원자력규제청과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도 참여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