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28㎓ 대역 5세대 이동통신 기지국 공동 구축해야"

이통 3사 올해까지 4만5215국 기지국 의무 설치
지난 3월까지 91개 기지국 구축 완료 그쳐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7:30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통신 3사가 올해 안에 의무적으로 구축해야 하는 '28기가헤르츠(㎓) 대역 5세대 이동통신(5G) 기지국'을 공동으로 구축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공개한 인사청문회 서면 답변서에 따르면, 임 후보자는 "28㎓ 대역 5G 기지국 공동구축을 이행사항으로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 가능한 대안 중의 하나"라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2021.05.03 yooksa@newspim.com

올해 안에 통신 3사는 28㎓ 5G 기지국을 각각 1만5000국씩 모두 4만5000국을 구축‧개설해야만 한다.

다만, 임 후보자의 입장을 보고 받은 양정숙 의원은 의무 조건을 1만5000국으로 줄여주겠다는 것 아니냐며 비난하기도 했다.

통신 3사가 올해까지 2019~2021년 4만5215국을 의무적으로 구축하기로 약속했으나 지난 3월 말까지 구축을 마무리한 기지국은 91개에 그치는 정도다.

양 후보는 "눈에 띄는 기지국 설치 실적이 없는 상황에서 과기부가 입장을 급선회했다"며 "결국 사업자 봐주기 아니냐"고 지적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