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나빌레라' 윤지혜 "필요한 곳에 잘 쓰이고 싶어요"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6:27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새롭게 느껴지는 캐릭터에 대한 갈망이 있어요. 앞으로도 필요한 곳에 잘 쓰이고 싶은 마음이에요(웃음)."

1998년 영화 '여고괴담'으로 데뷔한 배우 윤지혜가 최근 종영한 tvN '나빌레라'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박인환)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송강)의 성장 드라마를 담은 이 작품에서 윤지혜는 무용원 교수 은소리로 분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윤지혜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2021.05.03 alice09@newspim.com

"보통은 제가 출연한 작품은 객관적인 눈으로 볼 수 없는데, 여태껏 해왔던 작품들 중 가장 편안한 마음으로 방송을 봤어요. 이 작업 자체가 저에게 참 즐거웠고 좋았던 이유도 있지만, 시청자 입장으로 봐도 누군가에게 추천하고 싶더라고요. 이렇게 좋은 작업을 또 언제 다시 하게 될까 벌써 그리워지네요(웃음)."

이번 작품은 동명 웹툰 원작으로, 윤지혜가 맡은 은소리는 프랑스에서 무용수로 활약한 '우아하고 도도한 백조'이다. 무용수로 활약하며 부상을 당한 후 무용원 교수로 재직 중인 인물이다.

"캐릭터를 구축해 나갈 때 비주얼적인 콘셉트에서 시작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은소리는 비주얼적인 부분부터 출발해야만 했어요. 오랫동안 발레를 한 분들의 뼈 근육, 라인 등 몸의 모습은 아무리 노력해도 단기간에 흉내 낼 수 없기 때문에 가장 비슷해 보일 수 있는 방법들을 찾게 되더라고요. 그런 고민에서 '내가 과연 이 역을 맡아도 되나?'라는 의심까지도 했죠. 그래도 발레 동작을 직접 하는 장면은 없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싶었어요. 하하."

웹툰 원작 속 발레 선생님은 다혈질 남자이다. 드라마 속 은소리와는 다른 성향을 가진 인물이다. 남자 역을 여자로 바꿔서 표현한 것이 아닌 드라마를 위해 새롭게 탄생한 캐릭터가 바로 은소리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윤지혜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2021.05.03 alice09@newspim.com

"대본을 받아서 읽어보기 전에 웹툰을 먼저 봤어요. 저에게 주어진 첫 정보는 발레 선생님이라는 것만 파악하고 웹툰을 봤는데, 발레 선생님이라고는 남자 다혈질 캐릭터만 보이더라고요. 나중에 대본으로 읽다보니 원작에는 없는 첨가된 캐릭터지만 드라마 스토리상 무리 없이 흡수될 수 있는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또 은소리가 원작을 더 풍성하게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했고요."

작품 속 은소리는 채록의 발레 스승인 기승주(김태훈)과 이혼했지만 여전히 친구처럼 지내는 인물이다. 그리고 기승주를 다룰 수 있는 유일한 사람으로 설정됐다. 그러다보니 작품 속에서 두 사람의 재결합을 원하는 시청자들의 바람이 나왔고, 이들의 바람은 이루어졌다.

"김태훈 오빠와 호흡 자체가 참 좋았어요. 이런 관계를 연기할 때는 상대배우에게 많이 의지하는 편인데, 태훈 오빠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던 중 비슷한 무게의 고민을 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서로의 고민을 토로하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되고 해결이 되기도 하는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이혼했지만 우정은 남아있는 기승주와 은소리의 관계를 연기할 수 있었고요. 태훈 오빠한테는 참 고마워요. 언제 이렇게 좋은 사람들과 또 작업할 수 있을까 싶고요."

이 작품은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그리고 누구나 한 번은 꼭 날아오른다는 메시지를 담으며 시청자들에게 위안과 따스함을 선사했다. 윤지혜 역시 20년 넘게 연기를 해오며 날아올랐던 전성기가 있었지만 "더 즐겁게 연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윤지혜 [사진=빅보스엔터테인먼트] 2021.05.03 alice09@newspim.com

"전성기는 나름 있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게 내 인생의 최고점이었다고 생각되면 지금의 제 삶이 무력하게 느껴질 것 같아요. 여태는 제 스스로가 온전히 통제해보려는 삶을 살았다면, 이제는 남들에 의해 변화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많이 열어두고 싶어요. 배우들은 기본적으로 결핍의 인간들이고 이기적인 동물들이니까 욕심을 내본다면 일단은 연기를 즐겁게 하고 싶고, 행복해지고 싶어요."

영화 '여고괴담'으로 데뷔해 시작부터 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로도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활약하면서 매번 다른 결의 연기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작품 선정 기준이요? 그때의 컨디션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여태 해왔던 것과는 다른, 뻔하지 않은 것 같은 그리고 새롭게 느껴지는 캐릭터에 대한 갈망이 있어요(웃음). 일단은 대본, 글 자체의 울림이 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요."

큰 공백기 없이 쉼 없이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윤지혜. 영화로 데뷔했지만 그는 드라마 작업에 푹 빠진 상태이다. 이제 '나빌레라'를 성공적으로 완주한 만큼, 차기작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앞으로의 필모그래미는 제가 채우기 보다 필요한 곳에 잘 쓰이고 싶은 마음이 커요. 영화로 데뷔했고, 영화가 너무 좋지만 지금은 드라마 작업의 매력을 느끼고 있어요. 차기작은 아직 정해진 건 없어요. 매번 막연한 새로운 출발같이 느껴지네요(웃음). 이게 인생인가 봐요. 하하."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