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중국, 텐센트·바이트댄스 등 13개 기업에 핀테크 개선 요구

  • 기사입력 : 2021년04월30일 16:10
  • 최종수정 : 2021년04월30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중국 정부가 앤트그룹에 이어 13개 인터넷 플랫폼 거대기업에 대해서도 금융당국의 감독을 벗어난 핀테크 업무를 규정에 맞게 개선토록했다. 핀테크 부문을 분리해서 향후 인민은행 등 정부의 지분을 참여 등을 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외환관리국 등 금융관리 부문은 최근 13개 플랫폼 기업을 불여 면담을 하고 법규와 규정 준수를 주문했다.

여기에는 텐센트, 바이트댄스, 바이두의 핀테크 자회사 JD닷컴, 메이투안, 디디등이 포함됐고 이미 여러 규제 조치를 받은 앤트그룹은 제외됐다.

이번 주문 내용은 지난 4월 앤트그룹에 대해 내린 지시와 동일한 내용으로 2020년 12월 중앙경제공작회의 등을 통해서도 이미 고지된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에게 이같은 주문을 한 것은 금융의 건전한 발전과 안정 및 안전을 도모하고 소비자 권익 침해방지와 금융 리스크 우려를 차단하기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중국의 은행 등은 거래기록을 모두 보유하고 있지만 텐센트의 위챗페이나 앤트의 핀테크 자회사의 경우 같이 모바일 결제는 결제 정보를 거의 보관하고 있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중국당국은 이번 13개 플랫폼 기업에 대해서도 금융의 본질이 과기(IT) 외투를 걸치고 플랫폼 기업과 결합한다고 본래 속성까지 변하는게 아니라며 실물경제의 혈액으로서 신기술 응용을 통해 효율적으로 실물경제 부문에 금융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