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세아베스틸, 1분기 영업익 380억..."자동차 등 수요산업 회복 영향"

매출액 8184억원, 영업이익 380억, 당기순이익 347억
"전기차용 특수강 제품, 스마트팩토리 경쟁력 확보"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14:4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세아베스틸은 올해 1분기 실적이 연결기준 매출액 8184억원, 영업이익 380억원, 당기순이익 347억원이라고 29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7.0%, 253.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89.9% 증가했다.

이 같은 실적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자동차, 건설 등 수요산업 회복에 따른 제품 생산 및 판매 증가에 따른 것이다.

[로고=세아베스틸]

아울러 합금강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전략 및 고정비, 감가상각비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었다.

세아베스틸은 수요산업의 견조한 성장이 기대되며 판매량 증가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세아베스틸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산업의 성장세 지속으로 연간 특수강 제품 판매량이 확대될 것"이라며 "전력비, 생산 원단위 개선 노력 등으로 제조원가 감소 효과로 영업이익 확대도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STS 제품 및 항공·방산용 고합금 알루미늄 업황 또한 지속적으로 회복이 예상돼 주요 자회사들의 연결 실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세아베스틸은 기업 경영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차용 특수강 제품 개발 및 비 자동차용(풍력, 원자력 등) 전방 수요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매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스마트팩토리와 기술 혁신을 통한 제품 개발 및 생산성 증대, 효율적인 재고 관리 시스템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