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게시판에 '이재용 사면' 청원만 20건…"백신 확보 역할 맡겨야" 주장도

2021년 이재용 사면 청원 총 20건
법무부 "검토한 적 없어" 선 그어

  • 기사입력 : 2021년04월27일 15:16
  • 최종수정 : 2021년04월27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국정농단 공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특별사면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에 끊이지 않고 있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2021년 이 부회장의 사면을 요청하는 청원은 총 20건에 이른다. 지난 26일에도 2건 새로 게시됐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갈무리]

한 청원인은 이 부회장을 석방시켜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역할을 맡겨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청원인은 "대한민국은 기업인이 나라의 큰 일에 나서서 도움을 준 사례들이 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정주영 회장이 유치에 도움을 준 일이나, 2002년 월드컵 때도 정몽구 회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월드컵 유치를 성공시켰다"며 "지금은 이재용 부회장이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선봉에 설 적기"라고 강조했다.

실제 지난 1월 이 부회장 구속 직전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출국 준비 중이었다.

다만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은 아니었으며, 정부 물량과는 별도로 백신을 추가로 확보해 정부에 제공할 계획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면이나 가석방 등이 없을 경우 이 부회장은 오는 2022년 7월까지 복역해야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22일에는 '삼성그룹 불법 합병 및 회계 부정'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첫 공판기일에 피고인으로 출석하기도 했다.

한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지난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혹은 사면 가능성에 대해 "검토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