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 T에서 '씽씽'·'지쿠터' 서비스...카카오모빌리티, 스타트업과 협력

카카오 T에서 킥보드 서비스 이용 가능하도록 연동...연내 출시 목표
배터리 및 충전인프라 공유부터 인프라 표준 구축까지 포괄적 협력

  • 기사입력 : 2021년04월27일 10:34
  • 최종수정 : 2021년04월27일 10: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스타트업 피유엠피, 지바이크와 '퍼스널 모빌리티 활성화 및 표준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이용자 접점 확대 및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포괄적으로 협력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사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영하는 카카오 T와 피유엠피의 '씽씽', 지바이크의 '지쿠터' 서비스를 연동해 이용자 접점 확대를 통한 수요 창출은 물론, 카카오 T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이용자들의 라스트 마일 이동 경험도 대폭 개선한다는 목표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 씽씽-지쿠터와 손잡고 퍼스널 모빌리티 분야 협력 체계 구축 [사진=카카오모빌리티] 2021.04.27 iamkym@newspim.com

이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을 통해 쌓은 빅데이터와 고도화된 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유킥보드 서비스 중개와 플랫폼 운영을 맡는다. 피유엠피와 지바이크는 킥보드 유지 보수 및 운영을 비롯해 서비스 품질 관리를 담당해 삼사간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우선 피유엠피의 '씽씽'과 지바이크의 '지쿠터' 서비스를 카카오 T 앱 내 '카카오 T 바이크'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연동한다. 이용자들은 카카오 T 앱의 '카카오 T 바이크' 메뉴에서 기존 전기자전거 외에 킥보드 서비스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연내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서비스 지역과 운행 대수 등 구체적 사항은 카카오 T 플랫폼에서 이용자 성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단순 플랫폼 연결 및 서비스 제휴를 넘어, 배터리와 충전 인프라 등 호환 가능한 하드웨어를 공유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인프라 표준 구축에도 힘을 합칠 계획이다.

또한 도시 미관 개선에 기여하고 이용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전동킥보드와 카카오 T 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 파킹존 구축을 논의한다. 각사의 퍼스널 모빌리티 운영 경험을 합쳐 올바른 전동킥보드 사용을 위한 안전 캠페인에도 힘을 합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사업부문총괄(CBO, Chief Business Officer) 부사장은 "카카오 T 바이크를 통해 기존의 교통수단이 미치지 못하는 중단거리 이동의 공백을 메우며 라스트 마일 이동의 수요를 충족시켜왔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도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넓힐 수 있게 되어 더 많은 이용자들이 이동의 혁신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바이크 윤종수 대표는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될 때 더욱 시너지가 발생하기에 카카오 T 플랫폼 통해 데이터, 인프라까지 긴밀한 협업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자전거-킥보드도 플랫폼에서 대여하는 일상 속 모빌리티 서비스로 자리잡은 만큼 더 편리한 서비스로 진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피유엠피 김상훈 대표는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 T에 공유킥보드 대표로 씽씽이 합류하게 됐다"며 "공유 전동킥보드가 기존 대중교통 체계 일원으로 인정받았다는 것과 라스트 마일의 전략적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