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외환] 미 달러화, 캐나다 달러 강세 속 소폭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4월22일 05: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22일 0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달러화 가치가 21일(현지시간) 소폭 하락했다. 밤사이 7주간 최저치로 내렸던 달러 가치는 인도와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따라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하면서 장중 오름세를 보였지만 캐나다 중앙은행이 긴축을 시사하며 하락 전환했다. 

주요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날보다 0.14% 하락한 91.12를 기록했다.

인도에서는 확진자가 30만 명에 육박하며 다시 한번 코로나19 사태가 통제 불가능한 상태로 흐르고 있다. 일본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3번째 긴급사태 발령이 임박했다.

이 같은 상황은 안전통화 매수세로 이어졌다. 달러화뿐만 아니라 전통적인 안전자산인 일본 엔화 역시 소폭 강해졌다.

캐나다 코인.[사진=로이터 뉴스핌]2021.04.22 mj72284@newspim.com

다만 캐나다 달러의 강세는 달러화를 압박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대규모 자산 매입 프로그램의 범위를 줄였다. 캐나다 달러는 달러화 대비 0.91% 절상됐다. 이에 장중 상승하던 달러인덱스는 하락 전환했다.

투자자들은 내주 연방준비제도(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주목한다.

커다란 정책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는 약하지만, 시장은 연준 위원들의 분위기에 변화가 있는지 촉각을 곤두세울 것으로 보인다.

웨스턴 유니언 비즈니스 솔루션스의 조 마님보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은 정책 변화 신호를 보낼 것으로 보이진 않지만, 시장은 연준이 음색을 바꿀지에 주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02% 내린 1.2034달러, 영국 파운드/달러 환율은 0.04% 하락한 1.3934달러를 나타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