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현대차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기사입력 : 2021년04월20일 15:07

최종수정 : 2021년04월20일 15:07

상하이 모터쇼서 고급 대형 전기차 선봬
G80 기반 첫번째 전기차 모델 제네시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2021 중국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첫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19일(현지시각)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에서 브랜드 첫번째 전기차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본격적인 전동화의 시작을 알렸다.

현대자동차는 또 이번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제네시스의 대표 세단 G80과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를 함께 전시하며 중국 시장 마케팅에 본격 발을 디뎠다. 제네시스는 한국시간 19일 오전 11시 40분 부터 글로벌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G80 전동화 모델의 첫 공개 행사를 중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의 글로벌 전략,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행사,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의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 마커스 헨네의 중국 시장 전략 등이 소개됐다.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은 영상에서 "오늘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전기차를 소개하는 특별한 자리"라며 "역동적인 우아함을 보여주는 G80의 전기차 모델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EV 시장에서의 여정을 알리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년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위용을 드러낸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2021.04.20 chk@newspim.com

현대차가 이날 공개한 G80 전동화 모델은 제네시스의 첫번째 전기차 모델이자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차량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G80 전동화 모델이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로 고급 편의 사양은 물론 뛰어난 동력 성능과 전용 전기차의 각종 신기술을 적용,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에 87.2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427km이며,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80 전동화 모델은 AWD(4륜 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된다.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kW(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이를 통해 고객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km까지 4.9초 만에 도달하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