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가나아트 새 봄 알리는 '봄 이야기' 기획전…김환기, 이우환 작품까지 '다채'

  • 기사입력 : 2021년04월10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10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갤러리에도 완연한 봄이 왔다. 봄의 기운을 물씬 풍기는 작품은 물론이고 한국 미술계에 한 획을 그은 김환기, 이우환 등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 볼 수 있는 전시가 가나아트에서 준비돼 주목된다.

가나아트는 봄을 맞아 10명의 작가로 구성된 '봄 이야기 II (Spring Story II)'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 미술계에 뚜렷한 자취를 남긴 김환기, 최욱경, 이우환, 박영남, 심문섭, 오수환, 임옥상, 김태호, 이수경 허명욱의 작품이 펼쳐지며 전시는 9일 개막해 25일까지 17일간 이어진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우환, 조응, 2004, Oil and Mineral Pigment on Canvas, 227.3 x 181.8cm, 89.5 x 71.6 in (150F) [사진=가나아트] 2021.04.09 89hklee@newspim.com

제1전시장에는 한국 추상미술 1세대 작가 김환기(1913~1974)의 작업과 한국현대미술 1세대 여성작가로 손꼽히는 최욱경(1940~1985)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색과 선을 통한 대비로 대상을 구분하지만 전체적으로 하나의 풍경을 이루는 듯한 표현법이 돋보이는 김환기의 작품과 날렵한 곡선과 선명한 컬러로 독자적 색채 추상화를 구축한 최욱경의 작품이 조화롭게 펼쳐진다.

제2전시장에는 한국 현대미술의 전개에 있어 개념적, 형식적 측면에서 영향을 미친 이우환(85)과 조각가로 활동하다 2000년대 이후 회화작업을 병행하고 있는 심문섭의 작품을 선보인다. 미술의 기본 조형언어인 '점'을 통해 우주의 무한함과 생명과 죽음의 형이상학적인 개념에 접근하는 이우환의 회화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바다의 수평선과 반복되는 물결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심문섭(78)의 회화는 조각에서 물질의 개념을 탐구했던 그의 작업 철학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살펴볼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임옥상, 봄봄 II, 2021, Ink, Soil and Acrylic on Canvas, 24.5 x 33cm (each), 63.4 x 44.1 in (each) (4F) 24.5 x 99cm, 9.6 x 39 in (변형40F) [사진=가나아트] 2021.04.09 89hklee@newspim.com

제3전시장은 좀 더 다채롭게 구성된 오수환, 박영남, 임옥상, 이수경, 허명욱의 작품들로 꾸며진다. 오래 연마한 세련된 선과 색으로 자신만의 회화적 지평을 넓힌 오수환(75)은 컬러가 돋보이는 회화 작업과 함께 추상적 기호와 도상, 문자가 조합된 작품을 공개한다.

박영남(72)은 인상파 그룹의 모네를 좀 더 추상적인 방식으로 재해석한 페인팅으로 특유의 유려한 색채 감각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흙과 먹같은 보다 삶에 가깝고 친숙한 재료를 활용해 사실적인 봄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임옥상(71)의 작품이 함께해 공간에 무게감을 더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심문섭, The Presentation, 2019, Oil on Canvas, 162 x 130cm, 63.8 x 51.2 in (100F) [사진=가나아트] 2021.04.09 89hklee@newspim.com

한편 씨줄과 날줄이 일정한 그리드를 이루며 거의 부조처럼 느껴질 만큼 요철감이 강조되는 김태호(73)의 작품은 일견 엄격하고 절제된 추상회화로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무수한 색료의 파노라마를 보여준다. 이와 더불어 장르의 구분 없이 사진과 공예, 회화를 넘나드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허명욱(55)의 '옻칠' 작업이 독특한 조형성을 드러내고 파편화된 도자 조각들이 금빛 이음새로 인해 새로운 형상으로 펼쳐지는 이수경(58)의 작품이 함께 전시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