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키움투자자산운용, 비상장사까지 ESG 자체 등급 산출 역량 확보

연내 ESG 투자 인프라 완성 예정
올 1분기 ESG 펀드 약 3조6000억원

  • 기사입력 : 2021년04월09일 10:04
  • 최종수정 : 2021년04월09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키움투자자산운용은 비상장사에 대한 ESG 평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키움운용은 지난 2019년부터 ESG 투자 유니버스 구성을 통해 상장 주식 및 채권에 대해 평가, 관리해 왔다. 올 1분기에는 비상장사에 대한 ESG 내부 평가 방법을 마련하면서 다양한 전략의 채권 펀드 운용이 가능해졌다.

[서울=뉴스핌] CI=키움자산운용

키움운용은 "아직까지 ESG등급 산출이 어려운 국내 시장 환경에서 운용사 내부적으로 자체 등급을 산출할 수 있다는 것은 해외 글로벌 운용사 수준의 ESG역량을 갖췄다는 의미로 해석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키움운용은 ESG평가 역량을 내재화하기 위해 기업 분석에 정통한 섹터 애널리스트와 크레딧 애널리스트가 해당 기업의 ESG수준을 평가한다. 또 외부 평가기관이 평가하지 않은 비상장사와 같은 기업에 대해서도 적시 및 상시 평가가 가능하고, 그린워싱도 사전에 방지할 수 있게 됐다.

김성훈 키움운용 대표이사는 "키움운용은 자체 시스템으로 ESG투자와 관련된 종합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했다"며 "키움 ESG 투자의 핵심은 ESG 평가 내재화에 있어 연내 ESG 투자 인프라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키움운용의 ESG 투자 관련 펀드 규모는 올 1분기 기준 약 3조6000억원 수준이다. ESG투자 전략 활용 및 펀드 확대를 위해 전문인력을 추가적으로 확보하고, 2분기에 전담조직을 운영해 전문성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공모펀드로는 키움올바른ESG펀드(428억원), 키움퓨처에너지펀드(206억원) 등을 운용하고 있다. .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