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제넥신, 자궁경부암 백신 임상 2상 결과 ASCO서 발표

머크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병용 임상 2상 중간결과 발표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14:5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제넥신은 자궁경부암 치료 DNA 백신 'GX-188E'에 대한 임상 2상 중간 결과를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임상과학포럼에서 구두 발표한다고 8일 밝혔다.

ASCO는 종양학 분야의 권위 있는 글로벌 학회다. 매년 암 전문의와 글로벌 제약업계 관계자 등 4만여 명이 참여한다. 올해는 오는 6월 4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로고=제넥신]

제넥신은 국내에서 재발성, 전이성 말기 자궁경부암 환자 60명을 목표로 진행한 DNA 치료 백신 GX-188E와 머크(MSD)사의 면역관문억제제인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의 병용 임상 2상을 진행중이다. 이번 ASCO에서는 이 임상의 중간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제넥신은 키트루다와 GX-188E를 병용 투여하면 키트루다를 단독 투여할 때보다 무진행생존률(PFS)과 생존율(OS) 등 치료 효과를 향상시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넥신 관계자는 "블록버스터 면역항암제와 시너지 효과를 다시 한번 입증함으로써 GX-188E와 키트루다 병용 투여가 자궁경부암 환자의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