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당 말단' 세포비서대회 개최...김정은 "경제사업 발전에 역할 중요"

"당세포 철저히 준비시키는 것은 당차원의 중대사"

  • 기사입력 : 2021년04월07일 07:11
  • 최종수정 : 2021년04월07일 0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6일 제6차 노동당 세포비서대회를 개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당 최말단인 세포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의 커다란 관심과 기대속에 조선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가 6일 수도 평양에서 개막됐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노동신문] 2021.04.07 oneway@newspim.com

신문은 "대회에서는 당세포비서들의 사업정형을 전반적으로 분석총화하고 현시기 당세포사업을 결정적으로 개선강화하는데서 나서는 과업과 실제적방도들을 토의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유례없이 많은 도전들을 헤쳐야 하는 극난한 형편 속에서도 경제사업과 인민생활을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실질적인 변화와 발전을 이룩해 우리 식 사회주의위업을 한단계 전진시키려는 당대회 결정의 집행여부가 당세포들의 역할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중앙과 대중을 하나의 혈맥으로 이어주고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당중앙의 노선과 정책 관철에로 직접 조직동원하는 위치에 있는 당세포비서들을 철저히 준비시키는 사업은 당중앙위가 가장 중시하는 중대사"라고 덧붙였다.

이날 주석단에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정상학·리인환 당 중앙위원회 비서,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 김재룡·오일정·허철만 당중앙위 부장 등이 자리했다.

조용원 조직비서는 이날 보고를 통해 지난 당세포 사업들에서 이룩한 성과와 결함들에 대해 언급하고 "이민위천, 위민헌신의 숭고한 모범을 따라배워 인민을 위해 혼심을 바쳐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세포가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를 쓸어버리는 발원점이 되여 맹렬한 투쟁을 벌리며 도덕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된바람을 일으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