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1천억 펀드 조성 위한 '2021 대한민국 물산업 투자 콘퍼런스'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3월29일 15:30
  • 최종수정 : 2021년03월29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물산업 새싹기업(스타트업)에 대해 1000억원 규모 크라우드 펀딩 조성을 위한 투자 콘퍼런스가 열린다.

29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대전시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2021 대한민국 물산업 투자 콘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충청 지역뉴딜 벤처펀드(물산업 펀드)' 조성협약과 크라우드 펀딩 투자 설명회를 결합한 투자 콘퍼런스다. 물분야 유망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물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하고자 추진됐다.

먼저 이날 한국수자원공사는 중소벤처기업부 및 한국벤처투자,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북도, 충청남도와 함께 '충청 지역뉴딜 벤처펀드(물산업 펀드)' 조성과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지역뉴딜(물산업) 펀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충청지역 지자체, 한국벤처투자가 공동으로 출자해 지역의 그린뉴딜 및 물산업 혁신기업 등에 투자하는 펀드다. 물산업 및 충청지역의 자생적인 혁신기업 생태계 조성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된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2021 대한민국 물산업 투자 콘퍼런스'에서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왼쪽부터)과 허태정 대전광역시 시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 시장,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이영민 한국벤처투자(주) 대표이사가 '충청 지역뉴딜 벤처펀드(물산업 펀드)' 조성과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자원공사] 2021.03.29 donglee@newspim.com

한국수자원공사는 1년에 100억원씩, 3년간 총 300억원을 출자해 2023년까지 대전시, 세종시, 충청북도, 충청남도 및 한국벤처투자와 함께 물산업 및 충청권 기업육성을 위한 모펀드 1000억원을 조성한다.

올해는 1단계 사업으로 350억 원의 모펀드를 조성한다. 상반기까지 민간자금 유치 및 운용사를 선정한다. 또한, 연말까지 450억 원 이상의 벤처펀드를 조성해 물산업 활성화 및 지역균형 뉴딜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업무협약에 이어 4월 초에 와디즈(펀딩 플랫폼)로 게시할 대국민 청약 활성화를 위한 물산업 분야의 혁신 스타트업 7개사의 크라우드 펀딩 투자 설명회도 함께 진행됐다. 참여 스타트업은 ▲나노인 ▲쉐어라이트 ▲워터아이즈 ▲이아이에스 ▲케이테크전해 ▲클린씨 ▲한국형냉난방시스템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7개사는 지난 2월부터 서류심사와 투자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엄선된 기업들이다.

이날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물산업 혁신기술 스타트업 크라우드 펀딩의 성공적 시작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의 제1호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밖에 부대행사로 벤처캐피털 5개사를 초청해 물산업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지원을 위한 투자상담회와 홍보부스 운영도 진행했다.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 간 실효성 있는 상담과 후속 미팅 기회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후속 투자유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물산업‧지역뉴딜 펀드가 충청권 스타트업 혁신 기술의 사업화와 기업 육성을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스타트업 혁신기술의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물산업을 미래 먹거리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