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현대L&C, '보닥·쉬움 타일' 출시…'DIY형' 인테리어 건자재 제품 확대

"환경호르몬·중금속 등 6대 중금속 유해 물질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08:55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현대L&C는 보닥 타일, 쉬움 타일 등 'DIY(Do It Yourself)'형 인테리어 건자재 제품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보닥 타일'은 거실·안방·화장실·주방 등 실내 공간 벽면을 꾸밀 수 있는 접착형 마감재로 타일·벽지 등 기존 벽면의 형태에 상관없이 칼이나 가위로 쉽게 잘라 스티커처럼 붙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현대L&C 'DIY(Do It Yourself)'형 인테리어 건자재 제품 '보닥타일' 헥사 모토화이트 [사진=현대L&C] 2021.03.24 shj1004@newspim.com

이번에 선보이는 2021년형 제품은 국내 최초로 에폭시 코팅을 적용해 방수성과 내구성이 뛰어나며, '빅브릭 다크그레이', '헥사 모노화이트' 등 새로운 패턴과 색상을 적용했다.

'쉬움 타일'는 보닥 타일과 같이 칼이나 가위 등으로 잘라서 스티커처럼 붙여 완성하는 DIY 바닥재로 내구성이 뛰어나 오염 및 스크래치에 강하며 항균 기능도 갖췄다.

대표 상품 4종은 실제 목재와 유사한 '진저', 고급스러운 대리석 느낌의 '클래식 마블' 등 천연 소재의 특징을 색상과 패턴으로 구현한 게 특징이다.

이들 DIY 인테리어 제품은 특히 환경 호르몬으로 분류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데다 카드뮴·수은·납 등 6대 중금속 유해 물질이 함유되지 않았다.

한편 현대L&C는 보닥 타일과 쉬움 타일 등 DIY형 인테리어 건자재 제품 50여 종을 온라인몰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