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옐런 "위기 이후 경제 정책은 인프라·세제로 옮겨갈 것"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04:58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04: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미국의 경제 정책이 인프라와 세제로 옮겨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옐런 장관은 "경제가 다시 강해지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랫동안 지속한 인프라 투자와 기후 변화와 인재, 연구개발(R&D), 제조업 투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장기 계획을 제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들을 위한 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결국 세제를 변경해 인프라 등에 들어가는 자금을 마련하겠다는 이야기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 21%인 법인세율을 28%로 인상하는 방안을 제안한 바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3.09 mj72284@newspim.com

이와 관련해 옐런 장관은 "사람과 인프라에 대한 투자 패키지는 미국 경제 내에서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을 도울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세제 변화는 이러한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비용을 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옐런 장관은 바이든 정부가 소상공인이나 중산층에 해가 되는 정책을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옐런 장관은 "경제 문제를 해결하는 장기 계획은 일부 세수 증가가 동반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경제가 생산적이고 경쟁적일 수 있도록 지출을 지원하기 위해 세수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옐런 장관은 미국의 경기 개선을 낙관하면서 내년 경제가 완전고용 상태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