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삼성물산·한섬, SI 따라 '니치 향수' 시장 눈독...5300억원 시장 각축

국내 프리미엄 향수 시장, 올해 5300억원 규모 추정

  • 기사입력 : 2021년03월20일 07:48
  • 최종수정 : 2021년03월20일 0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최근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니치 향수가 인기를 끌면서 한섬 삼성물산 등 전통 패션 기업들까지 퍼퓸 시장에 발을 내딛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패션 시장이 극심한 몸살을 앓자 주요 기업들이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나서고 있는 상황. 

20일 유로모니터 조사에 따르면 국내 프리미엄 향수 시장은 2018년 처음으로 5000억원을 돌파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5300억원에서 올해는 5369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로 억눌린 소비 심리가 분출되면서 명품 등 럭셔리 상품 소비가 늘자 니치 향수 수요까지 덩달아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21.03.18 yoonge93@newspim.com

'니치 향수'는 대중 향수의 반대말로 희소성이 높은 프리미엄 향기를 띠우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니치 향수의 가격은 최근 20만원대에서 30만~50만원 수준으로 점차 상향 평준화되고 있다.

◆ '패션 기업' 삼성물산·한섬, 올해 프리미엄 향수 선봬...포트폴리오 다각화

이런 트렌드에 맞춰 최근 성장 동력을 모색 중인 패션 업계에서도 고급 향수 브랜드를 중심으로 니치 향수 수요 잡기에 나서고 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패션 대기업 3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적자를 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매출액 1조5450억원으로 전년(1조7320억원) 보다 10.8% 역신장했고 영업이익은 2019년 320억원에서 지난해 -360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이에 삼성물산은 포트폴리오 다각화의 일환으로 최근 향수 사업에 진출했다. 6가지 스타일로 출시된 톰브라운 향수는 디자이너 톰브라운의 생일인 '09. 27. 65' 숫자로 이름을 지은 것이 특징이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컬렉션의 가격대는 75ml 기준 35~43만원 수준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톰브라운은 강력한 브랜딩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사태에도 두자리 수 이상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며 매년 신장을 이어가고 있다" 라며 "이번 향수 컬렉션 론칭을 통해 국내 고객과의 소통을 늘려가는 한편 라이프스타일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섬 역시 여성 캐릭터 브랜드 타임에서 브랜드 히스토리를 담은 시그니처 향수 '세뜨(sept)'와 '두즈(douze)'를 지난해 출시, 본격적으로 향수 시장에 뛰어들었다. 

시그니처 향수는 '시간의 아름다움은 타임으로 완성된다'는 콘셉트로 새로운 일상의 시작을 뜻하는 세트(7시)와 하루가 다른 하루로 넘어가는 시간 두즈(12시)를 의미하는 불어 숫자에서 착안됐다.

한섬은 코로나19 이후 패션 시장의 침체가 가시화하면서 지난해 처음으로 이종 산업인 화장품 부문의 문을 두드렸다.

한섬은 지난 5월 코스메슈티컬 전문 기업 클린젠 코스메슈티칼 지분 51%를 인수한데 이어 액세서리 전문 편집 스토어 '더 한섬 하우스 콜렉티드'를 열어 액세서리 부문에도 발을 들였다.

한섬 관계자는 "지난 1년간 국내 최고의 조향사들과 협업해 타임만의 모던하고 시크한 감성을 담은 향을 개발했다"며 "시그니처 향으로 진정한 '타임 스타일'을 완성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신세계인터, 국내 니치 향수 일인자...최다 향수 판권 보유

신세계인터는 국내 니치 향수 사업의 일인자로 꼽힌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2014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니치 향수 브랜드의 국내 판권을 잇달아 확보, 일찍이 프리미엄 향수 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의 국내 판권 확보를 시작으로 산타 마리아 노벨라 딥티크 등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인기 니치 향수 브랜드의 국내 판권을 확보하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했다.

신세계인터의 히트작으로 꼽히는 바이레도의 향수의 가격은 50ml(오드 퍼퓸) 한 병에 평균 20만원 수준이다. 특히 신세계인터가 올해 초 선보인 프랑스 초고가 향수 브랜드 엑스니힐로 향수의 가격은 100ml 기준 40~50만원대에 달한다.

신세계인터 관계자는 "현재 딥티크 바이레도 산타 마리아 노벨라 에르메스 퍼퓸 메모 아이젠버그 등 국내 뷰티 업계에서도 가장 많은 니치 향수 판권을 보유하고 있다"며 "국내 니치 향수 시장 내 입지를 굳히고 브랜드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등으로 메이크업 대신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으로 향수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마니아층이 형성되고 있는 만큼 향후 니치 향수 시장의 성장세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