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연어야 다시! 만나자" 수자원공사. 연어 방류행사 실시

  • 기사입력 : 2021년03월05일 14:4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5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어족자원 보존과 수산자원량 증대를 위해 낙동강하구에서 어린 연어를 방류하는 행사가 열렸다.

5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지난 2일 낙동강하굿둑 상류의 삼락생태공원에서 생태복원 및 어족자원 증대를 목적으로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어린 연어 5만 마리 방류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낙동강하구 기수생태계 복원사업의 하나로 한국수산자원공단 동해생명자원센터로부터 어린 연어를 지원받아 진행됐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사진 가운데)이 낙동강하굿둑 상류의 삼락생태공원에서 지역주민과 함께 어린 연어를 방류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2021.03.05 donglee@newspim.com

연어는 태어난 곳으로 돌아와 산란하는 대표적인 회귀성 어종이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연어는 낙동강하구에서 적응 기간을 거쳐 바다로 나간 뒤 북태평양의 수심 250m 해역에서 성장한다. 그리고 3~5년 후 다시 낙동강하구로 돌아와 산란하는 과정을 거친다.

지난해 낙동강하굿둑 시험 개방 기간 중 낙동강 하류에 고등어, 장어와 같은 해수 어종이 확인된 것과 이후 다수의 연어가 목격된 것은 생태복원의 긍정적 신호로 분석됐다. 기수생태계 복원을 위한 정부와 관계기관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는 게 수자원공사의 평가다.

이와 관련해 수자원공사는 지난 2015~2016년 낙동강에 어린 연어를 방류한 바 있다. 3~5년 후 회귀하는 연어의 특성과 지난해 발견 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볼 때 방류의 효과가 가시화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수공은 다양한 시설물과 운영주체가 공존하는 낙동강하구에 대해 향후 하굿둑 개방, 서낙동강 수질 개선, 물 재해 예방과 같은 다양한 물 문제의 효과적인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하구통합물관리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기관 간 정보공유 및 통합운영시스템을 활용, 개선하는 등 스마트유역관리를 기반으로 한 '낙동강하구 통합운영센터'를 운영하고 하굿둑 개방 시범운영을 토대로 수량, 수질, 수생태, 도시환경을 아우르는 '하구 통합물관리'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어린 연어 방류에 이어 다양한 어종의 어린 물고기 방류와 겨울 철새 먹이인 새섬매자기의 서식지 복원 등 지속적인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낙동강하구에 적합한 맞춤형 통합물관리를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