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ESG, 새로운 기회] 'ESG 채권지수'도 나온다

NH투자증권, ESG인덱스 개발 등 적극 투자
삼성증권, 지난해 ESG연구소 신설로 기능 강화
한투증권, 석탄 투자 중단 등 신재생에너지 집중

  • 기사입력 : 2021년03월03일 08:27
  • 최종수정 : 2021년03월03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증권업계에서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행보가 활발하다. 증권사들은 ESG인덱스 개발에 나서는가 하면 ESG 투자 관련 리포트를 발간하는 등 역량을 키워나가고 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지난 2019년부터 증권업계 최초로 ESG 강화 활동에 나섰다. 당해 9월 인덱스 사업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려 ESG 지수 개발에 나선데 이어 지난해 리서치센터 내 인덱스 개발팀을 정식부서로 승격시켰다. 그동안 출시한 인덱스는 총 7종이다.

NH투자증권이 지난해 5월 개발한 아이셀렉트(iSelect) ESG 지주회사 인덱스는 ESG를 한국 지주회사 주식에 반영해 투자하기 위한 지표다. 기업의 지배구조와 리더십, 노사관계와 업무문화, 환경 기여도를 딥러닝 기반으로 실시간 자동 평가한다.

여의도 증권가 / 이형석 기자 leehs@

이를 누적해 분기별 리밸런싱을 실시한다. ESG 이슈가 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지주회사 주식을 테마로, ESG 관련 한국형 지수를 선제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또 ESG관련 투자 리포트 발간에도 적극적이다. ESG 인덱스 평가 내용을 빠짐없이 리포트에 기재하고 있다.

아울러 NH투자증권은 ESG지수 개발 강화에도 전격 나설 예정이다. ESG 전문 핀테크 업체인 지속가능발전소(주)와 체결한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지속가능발전소가 평가하는 E(환경), S(소셜)점수 상위 60종목으로 구성해 편입 종목의 투자 비중을 조절하며 지수를 운용할 계획이다. G(지배구조) 지수는 지난 1월부터 CEO스코어,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 박선현 교수와 협업해 개발 중이다. 코퍼레이트 커버넌스(Corporate Governance: 기업 지배구조) 팩터들을 선정해 지수로 만들이 위해 연구개발 진행중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국내 ESG채권의 성과를 추종하는 ESG 채권지수도 개발해 ESG 관련 지수에 대한 입지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른 증권사들의 ESG활동도 적극적이다. 삼성증권도 지난해 리서치센터에 ESG연구소를 신설했다. 윤석모 리서치센터장이 직접 연구소장을 맡았다. 지난해 11월부턴 ESG관련 보고서도 발간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도 ESG와 관련 석탄 관련 투자를 중단하고, 자기자본의 15%에 해당하는 8000억원을 신재생에너지 등에 투자하겠다고 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