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백신 맞고 어르신 잘 모셔야죠"…파주 첫 접종 시작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11:2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주=뉴스핌] 이경환 기자 = "백신주사를 맞고 어르신도 잘 모시고 직원들도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26일 오전 10시 경기 파주시 하지석동 '아름다운 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을 한 요양원 관리이사인 최희숙(58) 씨는 "파주시에서 첫 백신을 접종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하는 요양원 관계자.[사진=파주시] 2021.02.26 lkh@newspim.com

이날 우선접종대상자인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가 대상으로 이 요양원에서 어르신과 종사자 등 40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예방접종에는 의사를 비롯한 간호사, 행정요원 등 총 15명의 접종 지원인력이 투입됐다.

최 씨는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하고 모니터링 후 이상반응 등 특이사항 없이 안전하게 마무리 됐다.

파주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전체 대상인원은 만 18세 이상 38만여명으로, 3분기로 나눠서 순차적으로 접종을 받는다.

26일을 시작으로 1분기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 4000여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된다.

2분기에는 65세 이상 의료기관·재가노인복지시설 종사자 약 5만5000여명이 접종 대상이며, 3분기에는 만성질환자, 성인(19~64세) 등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될 예정이다.

접종 방법은 백신의 유통방법과 보관장비, 접종 횟수 등을 고려해 위탁의료기관, 방문접종, 접종센터, 보건소 등으로 진행된다.

시는 예방접종 시행에 앞서 25일 파주시보건소에서 모의 훈련을 실시, 접종 후 발생할 수 있는 경미한 이상반응부터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중증도 이상반응 등의 상황에 준비해 왔다. 또 접종 후 이상반응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감시체계를 운영, 신속대응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안전한 백신 수송을 위해 지난 25일 이천 물류센터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거쳐 파주시보건소 및 파주삼성요양병원으로 배송될 때까지 특전사 부대, 지방경찰청이 후송을 지원했다.

배송된 백신 물량만 총 4300명분으로 향후 요양병원 21개소로 안전하게 배송될때까지 경찰과 군부대에서 경비 순찰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파주시는 2분기 예방접종을 위해 6월 중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며 센터 설치 후 지역협의체의 협조를 통해 원활한 예방접종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응하는 것을 모의훈련으로 직접 보니, 맡은 바 충분히 숙지하고 있어서 믿고 맡겨도 걱정이 없겠다"면서 "시민들이 일상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마지막 접종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끝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l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