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정부 "코로나19 파견인력 체불임금 185억원 오늘 예산 배정"

"수도권 환자 급증하면서 지자체 예산 소진돼"

  • 기사입력 : 2021년02월24일 12:42
  • 최종수정 : 2021년02월24일 12: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파견 의료진 임금 체불과 관련, 정부가 예비비를 통해 곧 지급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부족한 부분은 어제(23일) 국무회의를 통해 예비비가 추가 편성됐다"며 "오늘 지자체별로 1차 예산배정을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보건복지부]

앞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중수본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중수본이 파견 의료인력에 대해 미지급한 급여는 총 185억2400만이다. 파견 의료진은 의사 255명, 간호사 760명, 간호조무사 165명, 지원인력 251명 등 총 1431명이다.

윤 반장은 "작년 12월부터 수도권 환자가 급증하면서 파견 의료인력이 예상보다 많이 배정되서 지자체별로 책정됐던 예산이 다 소진돼 지급에 어려움을 겪은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각 지자체에서 현장 의료인력에 임금을 지급하기까지는 조금 걸릴 수 있다"며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겠다. 더 필요한 예산이 있으면 신속히 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