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종합] 의성 '설 가족모임' 연관 11명 확진...경북 밤새 18명 추가 감염

의성11·경주3·포항2·안동1·군위 1명...지역감염 사례

  • 기사입력 : 2021년02월24일 09:2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4일 0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의성·경주·포항·안동=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의성에서 '설 연휴 가족모임' 연괸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는 등 밤새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8명이 추가 발생했다.

전날 8명에 비해 대폭 증가해 하룻만에 다시 두자릿수로 늘어나면서 지역사회 추가 확산 우려와 함께 보건당국의 긴장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밤새 발생한 추가 확진자는 지역감염 사례 15명, 해외유입 사례 3명 등 18명으로 이날 오전 0시 기준 누적확진자는 3185명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 방역대책 설명하는 김주수 의성군수[사진=뉴스핌DB] 2021.02.24 nulcheon@newspim.com

◇ 의성 = 지난 16일 이후 '설 명절 가족모임' 연관 신규확진자가 이어지고 있는 의성에서 밤새 추가 확진자 11명이 무더기로 쏟아졌다.

의성군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추가 확진자 11명 모두 지역감염 사례로 기존확진자의 접촉자 9명과 유증상 사례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설 연휴가 끝난 지난 16일 '설 명절 가족모임' 연관 첫 3명이 양성판정을 받은 데 이어 7일 2명, 18일 10명, 19일 9명, 20일 5명, 21일 8명, 22일 5명, 23일 11명이 발생하는 등 꼬리를 물고 이어져 의성지역 설 명절 가족·지인 모임 연관 등 확진자는 일주일 사이에 53명으로 가파르게 불어났다.

질병관리청은 의성군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직접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질병청은 전날 경북도와 의성군, 전문가 연석회의를 열고 가족 모임 등 관련 확진자들에 대한 추가 역학조사를 했다.

질병청은 환자가 다수 나온 봉양면과 안평면에 대한 역학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연관성이 있는 주민 등을 중심으로 검사를 확대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700여 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했다. 검사결과는 오는 24일 나올 예정이다. 결과에 따라 추가 확진자 발생은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의성군의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는 101명이다.

◇ 경주.포항 =경북 경주시와 포항시에서 밤새 코로나19 신규확진자 각각 3명과 2명 등 5명이 추가 발생했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추가 확진자는 지역감염 사례 1명과 해외유입 사례 2명이다.

지역감염 사례인 '232번확진자'는 지난 22일 양성판정을 받은 '경주 229번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주시와 보건당국은 해당 확진자의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는 한편 현재까지 정확한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229번확진자'의 이동동선 등을 공개하고 동선이 겹치거나 방문자는 보건소를 방문해 진담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229번확진자'는 지역 내 의료기관과 약국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날 발생한 신규확진자(230·231번확진자) 2명은 해외유입 사례로 각각 지난 7일 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 후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추가 확진돼 지역 내 추가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주시의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는 231명으로 늘어났다.

포항시에서는 밤새 지역감염 사례 1명, 해외유입 사례 1명 등 2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 중 남구 거주 확진자(474번)는 해외유입 사례로 지난 21일 아메리카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추가 확진됐다.

또 나머지 1명(475번확진자)은 북구 거주 지역감염 사례로 정확한 감염원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포항시와 보건당국은 해당 확진자에 대한 감염경로와 접촉자 파악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포항지역 누적 확진자는 474명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선별 검체검사[사진=뉴스핌DB] 2021.02.24 nulcheon@newspim.com

◇ 안동.군위 = 안동시에서는 지난 22일 양성판정을 받은 '경주229번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안동시 등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안동시 소재 한 대학교 직원인 30대 여성으로 지난 설 명절 경주 본가에서 가족(경주 229번)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안동시와 보건당국은 확진자의 해당 대학교 직원들에 대한 전체 검체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이동동선에 따른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에 주력하고 있다.

해당 대학교는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영어마을 전 직원들에 대한 검체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다음 달 2일 개강을 앞두고 확진자가 발생해 해당 대학교의 학사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안동지역 누적 확진자는 219명으로 늘어났다.

군위군에서는 지난 19일 양성판정을 받은 '김해263번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9명으로 증가했다.

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지역감염 사례 99명(해외유입 제외)이 발생해 '주간 1일평균' 14.1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전날의 '주간 1일평균' 14.0명에 비해 0.1명이 늘어났다.

경북지역의 이날 현재 자가격리자는 2093명이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