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교육청, 국내 최초 유치원용 인권교육자료 보급

유아·교사·보호자·종사자 대상 4종 개발
유아인권 존중 문화 조성, 전국 유치원 보급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10:05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유아인권 존중 문화 조성을 위해 '유치원용 인권교육자료'를 개발, 유치원에 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유아, 교사, 보호자, 일반 종사자 대상으로 총 4종을 개발하고 전국 유치원에서 자유롭게 활용하도록 공유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정광연 기자 = 2021.02.23 peterbreak22@newspim.com

유치원 유아들은 서울시 학생인권조례상 학생임에도 불구하고 학생인권의 보호 대상에서 소외된 상태다. 인권교육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도 마땅한 교재나 자료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유치원용 인권교육자료를 개발했다. 유아, 교사, 보호자 뿐만 아니라 유치원 일반 종사자들까지 대상을 확대해 유아의 권리를 보호하는 의무이행자로서 역할하고 아동친화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인권교육자료는 권리상자, 카드뉴스, 활동자료, 체크리스트, 읽기자료 등으로 구성되며 대상별 교육자료에 대한 해설자료도 포함됐다.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에 PDF파일을 게재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 유치원에서는 유아들의 눈높이에 맞게 다양한 형태로 수정해 교사가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의 시도교육청에도 자료를 공유, 모든 유치원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유치원용 인권교육자료가 현장에서 활발하게 활용되기를 바란다"며 "더 많은 자료와 교육프로그램이 개발되고 유아에 대한 인권 감수성이 신장돼 대한민국 어디에서든 유아를 상대로 가슴 아픈 일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