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코로나 확진자 107명 늘어…순천향대 관련 5명 증가

소재 플라스틱 공장 관련확진자 2명 늘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20:0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2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만에 10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의 확진자는 107명 증가한 2만7573명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중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 키트를 들고 있다. 오늘(17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21명으로, 38일만에 600명 대로 올라섰다. 2021.02.17 pangbin@newspim.com

최근 대형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집단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날 용산구 순천향대 관련 확진자만 5명 늘면서 누적 기준으로 183명을 기록했다.

타시도 소재 플라스틱 공장 관련확진자는 2명 늘어 누적 기준 10명으로 집계됐다. 양천구 소재 유치원·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는 1명(누적 19명), 기타 집단감염은 11명(누적 9986명) 늘었다.

해외유입으로 인한 확진자는 6명(누적 907명), 기타 확진자 접촉은 56명(누적 8828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은 7명(누적 1202명), 감염경로 조사 중은 19명(6407명)이 각각 늘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