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종합4보] 안동·예천·영주산불 발화 21시간만에 완진…잔불정리·뒷불감시

산림·소방당국, 정확한 화인·피해규모 조사 착수...인명피해는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4:4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동·예천·영주=뉴스핌] 남효선 이민 기자 = 경북 안동과 예천, 영주에서 잇따라 발화한 산불이 발생 21시간여만에 큰불길이 잡히고 잔불정리와 함께 뒷불 감시에 들어갔다.

22일 산림당국과 경북도,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20분쯤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화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인근 중평리 일대까지 번진 산불은 21시간만인 이날 낮 12시 40분쯤 완진됐다.

또 전날 오후 4시 12분쯤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발생해 바람을 타고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일대까지 번진 산불은 발화 18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10시 25분쯤 큰불이 잡혔다.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산림 진화헬기가 22일 오전 경북 안동시 임동면 중평리 산불현장에 방화수를 투하하며 산불확산 차단에 총력을 쏟고 있다.2021.02.22 lm8008@newspim.com

큰 불길이 잡힘에 따라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40분을 기해 대응 2단계를 1단계로 낮췄다.

소방당국과 해당 시.군은 현재 잔불 정리와 함께 뒷불 감시에 들어갔다.

경북도와 산림·소방당국 등은 잔불 정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산림당국과 경북도는 이날 오전 일출과 동시에 안동 산불 현장에 산림진화 헬기 23대와 산불 진화 차량 23대, 소방차 49대, 공무원 등 인력 1481명을 투입해 산불 진화에 총력을 쏟았다.

또 소방당국은 대구소방청, 경남소방청 등 전국 소방청 130명과 외부장비 96대 등을 투입해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불 확산 차단에 안간힘을 쏟았다.

앞서 전날 오후 3시 20분쯤 임동면 망천리 한 야산에서 발화한 산불은 13m/s의 강풍을 타고 장기화된 건조주의보로 바짝 마른 임야를 태우며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인근 중평리 마을 방향으로 급속하게 확산됐다.

산불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자 산림당국과 경북도, 안동시는 주민대피령을 발동하고 망천리와 중평리 마을 450여명의 주민들이 인근 수곡리와 사월리 등의 마을회관과 경로당, 외부의 친지 집 등으로 대피해 뜬 눈으로 밤을 세웠다.

산불은 안동과 영덕을 있는 34호국도 주변으로 확산돼 경찰과 소방당국은 임하면 천전리 독립운동기념관 앞과 임하면 수곡교 앞에서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우회시켰다.

또 중평리 마을 앞에는 통제선이 설정되면서 출입이 차단됐다.

소방당국은 또 산불화재 동원령 1호를 발령해 경북과 대구,경남,충남 등의 소방 인력과 장비를 안동 산불 현장에 집결시켰다.

또 산림청은 경북 안동과 예천, 경남 하동,충북 영동 등 4개 시군에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일몰에 따라 산림헬기가 철수하면서 경북도와 소방당국은 중평리 마을 인근에 방호선을 구축하고 밤새 산불 유입 차단에 안간힘을 쏟았다.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21~22일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에서 발화한 산불이 인근 중평마을로 확산되면서 중평마을 등의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2021.02.22 lm8008@newspim.com
[안동=뉴스핌] 이민 기자 = 21일 오후 3시 20분쯤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화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확산돼 인근 임동면 중평마을이 화염에 휩싸이자 주민 긴급대피령이 발령되는 등 밤새 긴박한 순간이 연속됐다. 2021.02.22 nulcheon@newspim.com

이 과정에서 중평리 마을 민가 1채가 전소되고 1채는 반소되는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가 소실 피해를 입은 2가구 주민 4~5명은 현재 인근 임하호 캠핑장 내 캠핑 캬라반에 마련된 임시거처에 머물고 있다.

대피했던 주민들은 22일 새벽 날이 밝자 집으로 돌아와 망연자실한 심정으로 피해 정도를 살피며 화마에 할킨 마을을 정리하고 있다.

또 중평리 소재 경북도소방학교 교정 언덕 일원이 불에 타고 임동파출소 앞 언덕과 마당이 불에 타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중평리 소재 옛 임동중학교 건물 일부도 소실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임하호 캠프장 데크 등도 일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안동지역은 축구장 357개의 면적인 200㏊의 임야가 불에 타고, 예천에서는50㏊, 영주 5ha 등 산림 약 255ha가량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불길이 미친 중평리 등 마을과 민가 등의 피해와 임야 등 정확한 피해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