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코로나 4명 확진'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오늘 밤부터 정상 가동

추가 확진자 안 나와...생산 차질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18:58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1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잇따라 발생한 삼성전자 광주3공장이 다시 정상 재개된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사흘째 가동을 멈췄던 광주3공장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이날 오후 8시부터 조업을 다시 시작한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 6번로에 위치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에서 직원들이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자유로운 조합이 가능한 모듈러 타입의 '비스포크 냉장고'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2021.01.06 iamkym@newspim.com

앞서 이 공장에서는 지난 17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직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날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광주시와 방역당국은 광주3공장 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사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컴프레서 재고가 있기 때문에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생산 차질은 없었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