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1억914만명대… 콜롬비아, 17일부터 백신 접종 개시 (16일 오후 1시23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5:14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914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 수는 240만명을 돌파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16일 오후 1시 23분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1억914만3273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240만7611명이다.

16일 오후 1시 23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현황. [사진=존스홉킨스대 CSSE]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769만2948명 ▲인도 1091만6589명 ▲브라질 986만6710명 ▲영국 405만9696명 ▲러시아 404만505명 ▲프랑스 352만8856명 ▲스페인 308만6286명 ▲이탈리아 272만9223명 ▲터키 259만4128명 ▲독일 234만687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48만6321명 ▲브라질 23만9773명 ▲멕시코 17만4657명 ▲인도 15만5732명 ▲영국 11만7622명 ▲이탈리아 9만3835명 ▲프랑스 8만2374명 ▲러시아 7만9210명 ▲스페인 6만5449명  ▲독일 6만5288명 등으로 보고됐다.

◆ 콜롬비아, 17일부터 백신 접종 개시

남미 국가 콜롬비아가 17일(현지시간)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개시한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이날 방송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선 접종 대상자는 콜롬비아 의료진이다. 콜롬비아 소도시 몬테리아와 신셀레호에서 접종을 시작한다. 

신셀레호 대학병원의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베로니카 마차도 씨가 첫 접종자로 내정됐다.  

보고타, 메델린, 칼리 등 주요 도시 접종은 다음날인 18일부터 진행된다. 

전날 콜롬비아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공동 개발의 코로나19 백신 1차 공급분 5만회분을 받았다.

◆ 미국 어린이 89%, 코로나19 고위험지역 살아 

미국 어린이의 약 89%가 코로나19 확산 고위험 지역인 '레드존'(red zone)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등교 재개에 적신호가 켜졌다.

CNN이 지난 12일자 기준의 연방 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레드존이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률이 높은 지역사회 지역을 뜻한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인구 10만명 당 100명 이상 감염자가 나왔거나, 지난 7일 동안 코로나19 검사 양성 판정 비율이 10%가 넘는 수치를 유지하면 레드존으로 규정한다.

레드존의 경우 CDC는 중·고등학교는 화상 수업으로 전환해야 하고 초등학교는 화상과 일반 수업을 병행해야 한다. 이밖에 엄격한 실내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자주 손씻기, 방역소독 등이 이뤄져야 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