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신안·무안서 교회발 10명 확진…정밀 역학조사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9:14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신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신안과 무안에서 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1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전남 782∼792번 확진자로 등록됐다.

이 가운데 10명(전남 782∼791번)은 전남 신안군 지도 침례교회 교인들로 확인됐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 서구 쌍촌동 안디옥교회 주차장에서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1.01.28 kh10890@newspim.com

신안 주민 7명, 무안 주민 3명이다.

이들은 설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14일 확진판정을 받은 신안 지도에 거주하는 70대 부부(전남 777·778번)와 교회 등에서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 부부 확진자는 지난 8일 전북에서 찾아온 아들(전북 1093번)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나머지 1명(전남 792번)은 나주시 주민으로 기존 확진자(전남 771번)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신규 확진자의 가족 등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정밀 역학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