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영선, 오늘 서울시장 출마선언…"포스트코로나 미래100년 정책 발표"

박 전 장관, 25일 오전 11시 비대면 시민간담회 열어 출마 공식화
사전 신청 시민 100명 대상으로 질의응답도…"시민 의견 청취"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4·7 재보궐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시민보고' 형식의 비대면 간담회를 열고 선거 슬로건과 핵심 공약 등을 발표한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앞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미래형 동네 슈퍼 시범사업 '스마트슈퍼 1호점-형제슈퍼'에 방문해 점주의 의견 청취를 하고 있다. 2021.01.25 photo@newspim.com

박 전 장관은 전날 서울 동작구 민생현장 시찰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의 미래 100년 좌표를 어떻게 찍느냐에 따라 도시 발전 속도가 달라지고, 서울이 글로벌 도시로서 세계를 리드할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냐 없느냐(가 결정되는) 중요한 문제"라며 "이러한 부분에 대한 정책 구상을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장관 출마 선언은 유튜브 채널 '박영선 TV'와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되며, 시민들과 비대면 질의응답 시간도 가진다. 박 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시민들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에도 이를 반영하겠다는 구상이다. 

박 전 장관은 같은 날 이낙연 당대표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앞으로 시민보고회 형식으로 계속 정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정책 발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제가 생각하는 정책에 대한 시민들 반응을 들어보고, 함께 토론하는 플랫폼 형식의 토론장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이 아무리 좋아도 시민들과 공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래 지향적인 것에 대해 서울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플랫폼 토론 형식을 추구하려 한다"고 부연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