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종합] 대전 선교회 운영 국제학교 127명 집단감염

  • 기사입력 : 2021년01월24일 22:45
  • 최종수정 : 2021년01월24일 22: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의 비인가 국제학교서 학생과 교직원 127명이 집단감염됐다.

대전시는 24일 밤 9시 40분에 중구 소재 국제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 119명(대전 967~1085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4일 오전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2명 늘어 누적 7만5천84명이라고 밝혔다. 2021.01.24 leehs@newspim.com

이 국제학교는 선교활동을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학생들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 등 숙식을 함께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이 국제학교에서 학생 2명이 순천(순천 234번)과 포항(포항 389번)에서 먼저 확진된 뒤 대전에서 교직원 1명(대전 961번)과 학생 5명(대전 962~966번)이 잇달아 감염됐다.

이에 방역당국은 학생 및 교직원 159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펼쳤다. 전수검사결과 119명이 확진됐다.

이로써 24일 하루에만 이 학교 학생 및 교직원 12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생과 교직원이 한 공간에서 생활한 만큼 미결정 판정을 받은 3명은 물론 음성판정자들의 추가 감염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