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향후 5년간 온실가스 배출권 26억톤, 684개 업체에 할당 완료

  • 기사입력 : 2020년12월24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2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오는 2025년까지 5년간의 온실가스 배출권 26억800만톤에 대한 할당이 완료됐다.

24일 환경부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제3차 계획기간(2021년~2025년) 할당대상업체로 지정된 684개 업체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권 26억 800만톤 할당이 완료됐다.

환경부는 이번 배출권 할당에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기본 로드맵'과의 정합성을 위해 2021년부터 2023년까지(1단계)와 2024년부터 2025년까지(2단계)로 구분했다.

이번에 할당한 배출권 총 수량은 3차 계획기간의 배출허용총량인 30억4800만 톤에서 기타 용도 예비분과 2024년부터 2025년까지의 전환부문 할당량의 일부를 제외한 전체 배출권에 해당된다.

업체별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은 지난 9월 29일 확정된 '제3차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에서 정해진 방법에 따라 배분한 것이다.

전환부문 1단계는 7억 500만톤의 배출권을 대상업체별로 할당했다. 2단계는 1단계에 업체별로 할당된 배출권량의 30% 수준만 우선 할당했다. 2단계의 경우 2023년에 추가적으로 나머지 배출권을 산정해 업체별로 할당될 계획이다.

산업부문의 경우 업체 수 증가, 동일 업체에서 배출권거래제 대상 시설 확대, 확정된 신·증설 계획 등을 반영해 16억3628만톤을 업체별로 할당했다. 이는 1단계 9억8546만톤, 2단계에 6억5082만톤 각각 해당된다.

수송부문에는 그간 배출권거래제가 적용되지 않았던 철도‧해운 등 교통업종이 새로 추가됐다. 이번에 확정된 업체별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량은 '국가 온실가스 종합관리시스템'에서 해당 업체에 통보되며 할당량에 이의가 있는 업체는 2021년 1월말까지 이 시스템에서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3차 계획기간에 탄소중립을 목표로 온실가스 감축을 가속화 하기 위해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노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배출권거래제의 할당대상업체(684개사)를 중심으로 '탄소중립 지원 협의체'를 구성하고 배출권거래제 발전방향 논의와 탄소중립을 위한 과제 발굴 등 매월 논의의 장을 마련한다. 협의체에는 배출권거래제 대상 39개 업종별 대표기업과 22개 협회 등이 참여하게 된다.

이밖에 협의체 실무기관으로 할당대상업체, 학계, 엔지니어링사 등이 참여하는 기술작업반을 구성하고 희망 업체별 온실가스 감축여력을 진단하고 투자회수기간이 3년 이상인 감축설비 교체를 지원하는 것을 비롯한 온실가스 감축 지원사업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금한승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배출권거래제 3차 계획기간부터는 배출허용총량이 감소하게 되는 만큼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정부, 기업 구분없이 총력을 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노력이 탄소중립의 시발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