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수원, 울산에 1.5GW 규모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건설 추진

OW Offshore·금양산업개발과 양해각서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12월15일 16:19
  • 최종수정 : 2020년12월15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1.5GW 규모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은 15일 경주 라한호텔에서 스페인 해상풍력 전문회사 OW Offshore, 울산지역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금양산업개발과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OW Offshore가 울산 앞바다 약 72㎞ 배타적 경제수역(EEZ)에 500㎿ 3개 단지, 총 1.5GW의 부유식해상풍력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부유식해상풍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5일 경주 라한호텔에서 스페인 해상풍력 전문회사 OW Offshore, 울산지역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금양산업개발와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한수원] 2020.12.15 fedor01@newspim.com

OW Offshore는 현재 풍황계측기를 설치하고 사업성 등을 검토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이들 회사는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현재 울산 앞바다에는 OW Offshore를 비롯한 세계적인 해상풍력 전문기업들이 진출, 부유식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을 추진 중이다. 정부는 2026년부터 동남권 부유식해상풍력 4.6GW 개발을 목표로 현재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향후 국내 풍력산업은 부유식해상풍력 중심으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우리나라 동해안은 부유식해상풍력의 최적지이므로 우리는 한 발 앞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한수원과 OW Offshore, 금양산업개발이 힘을 합쳐 세계 최대의 부유식해상풍력 단지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