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SK인포섹 "제조·의료∙클라우드분야 공격 주의"...내년 사이버 위협 전망 내놔

  • 기사입력 : 2020년12월09일 14:56
  • 최종수정 : 2020년12월09일 14: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SK인포섹은 2021년도 사이버 위협 전망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보고서에는 회사의 보안전문가 그룹 이큐스트(EQST)가 올해 발생한 해킹사고 사례와 위협 데이터를 바탕으로 내년에 발생 가능성이 높은 5대 사이버 위협을 꼽았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SK인포섹은 2021년도 사이버 위협 전망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제공=SK인포섹] 2020.12.09 yoonge93@newspim.com

EQST그룹이 전망한 5대 주요 사이버 위협으로는 ▲제조 분야 산업제어시스템을 노린 공격 ▲방어 체계를 우회하는 랜섬웨어 공격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노린 공격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의 보안 요소 증가 ▲온택트(On-tact) 환경을 악용한 보안 위협 등이 포함됐다.

먼저, 내년에는 제조시설에 대한 해킹 공격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SK인포섹에 따르면 올해 제조 분야에서 발생한 침해사고는 16.8%로 전체 산업 중 가장 많은 공격을 받았다.

랜섬웨어는 내년에도 가장 경계해야 할 공격으로 꼽혔다. 최근에는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 데이터를 외부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하는 등 수법이 날로 대범해지고 있다. 또한, 가상머신이나 윈도우 운영체제(OS)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보안 솔루션을 우회하는 공격 방식까지 생겨났다.

김태형 SK인포섹 EQST담당은 "특히 기업을 노린 랜섬웨어 공격은 이득을 극대화하기 위해 공격 사례를 모방하거나, 조직을 꾸려 대규모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며 "가상화폐로 금전을 요구하면서 추적을 어렵게 만들기 때문에 랜섬웨어 공격은 여전히 보안 담당자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노린 보안 위협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 방식의 새로운 병원 진료 프로세스들을 선보이는 병원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병원 내 출입시스템부터 의료기기, 환자 이력, 원무 관리 시스템 등이 허술한 상태로 연결되면서 위협에 노출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기업의 업무 환경과 IT인프라가 온택트(온라인 비대면 활동)와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전환되면서 생기는 보안 취약 요소를 경고했다.

김태형 EQST담당은 "올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창궐하면서 비즈니스 연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기업의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우리가 새로운 ICT환경에 익숙해지기도 전에 해커는 빠른 속도로 공격의 기회를 엿보기 때문에 보안을 고려한 디지털 전환이 꼭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