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日 언론 "한중일 정상회의 연내 개최 보류"…靑 "결정된 바 없다"

연기 배경으로 강제징용 문제·코로나19 확산 지적

  • 기사입력 : 2020년12월04일 09:05
  • 최종수정 : 2020년12월04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가 연내 국내에서 개최하려고 했던 한중일 정상회의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일 보도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결정된 바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한중일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는 이제 무리"라고 말했다. 신문은 "전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한중일 정상이) 얼굴을 맞대고 모일 환경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쓰촨성 청두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아베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페이스북] 2019.12.24.photo@newspim.com

한중일 정상회의 연기의 주된 이유는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문제에 대한 한일 간 입장차이다. 일본은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라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을 위해 압류돼 있는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를 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어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방한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팬데믹도 큰 문제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일부 국가들을 직접 방문했다. 지난 9월 총리에 취임한 그는 10월에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찾았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지난 11월 일본을 방문해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그러나 더 이상 대면 정상외교를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박지원 국정원장과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등이 최근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을 방문해 스가 총리의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과 연내 방한을 요청했으나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납득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이 제시하지 않는 한 스가 총리의 한국 방문은 어렵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신문은 "한국은 내년 초 이후 가능하면 빠른 시기에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실현이 목표"라며 그 이유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과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려 한다. 이를 위해 일본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