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종합] 한중일 정상회의 내년으로 연기...코로나 여파

강제동원 배상 문제 대립, 코로나 여파도 영향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20:27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2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연내 개최를 추진해 온 한중일 정상회의가 내년으로 연기될 전망이다.

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가 "한중일 정상회의를 연내에 개최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앞서 악수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페이스북]

강제동원 배상 문제를 둘러싼 두 나라의 대립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로 만나 회의를 할 환경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정상들이 만날 환경이 조성되지 않아 3국이 연내 정상회담 개최를 유예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니혼게이자이는 현재 압류 중인 한국 내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 되지 않는다는 보증이 없이는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한중일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를 추진해 왔으나 현재까지 구체적인 일정이나 의제 등이 정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