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고점 대비 9% 내려온 엔비디아…"실적 발표 전 매수 기회"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6일 23시 1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이달 초 사상 최고치로 올랐던 엔비디아(NVIDIA)의 주가가 이후 9%가량 하락하면서 실적 발표 이전에 이 회사의 주식을 매수할 기회가 생겼다는 조언이 나오고 있다. 사상 최고치로 오른 주가가 부담됐지만 결국 장기 성장 추세가 꺾이진 않을 것이라는 평가에서다.

16일(현지시간) 서스퀘나 파이낸셜그룹(Susquehanna Financial Group)은 엔비디아의 목표 주가를 560달러에서 61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이날 미국 동부시간 오전 엔비디아의 주가는 전날보다 1.19% 내린 531.88달러에 거래 중이다. 엔비디아의 주가는 지난 6일 582.48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9%가량 내려왔다.

서스퀘나의 크리스토퍼 롤런드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이 엔비디아의 공급 차질을 게이밍과 데이터 센터 시장의 계속된 강세의 신호로 읽어야 한다면서 긍정적 투자의견을 유지했다.

롤런드 애널리스트는 "우리는 암페어(Ampere)의 부족 가능성을 인정하지만 투자자들이 과거 단기 공급 부족을 상기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다면적 성장이 2021년과 내년을 지나서도 계속될 것이라는 사실을 보기를 조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스퀘나는 부족한 공급을 제외하면 엔비디아가 GPU 시장에서 점유율은 물론 평균 판매 가격(ASP)도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엔비디아 [사진= 로이터 뉴스핌]

최근 주식 약세 이후 엔비디아가 실적을 내놓는 오는 18일 전까지 엔비디아 주식을 싸게 매수할 기회로 여겨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월가에서는 데이터센터 매출이 시장 기대를 충족하고 게이밍 부문도 탄탄한 실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래퍼 텡글러 인베스트먼트의 낸시 텡글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와 인터뷰에서 "엔비디아는 분명히 비싸다"면서도 엔비디아의 장기 성장 시나리오에 이의를 제기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탱글러 CIO는 "완벽이 가격에 반영됐다"면서 "나는 가격이 조금 안정되기를 기다리겠지만 이익이 극도로 기대를 압도하면 기회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파이퍼 샌들러의 크레이그 존슨 선임 기술 분석가는 "장기 추세는 여전히 높아지는 모양새고 매우 좋은 움직인 후 이 시점에서 바닥 다지기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어 존슨 분석가는 "나는 이런 주식을 보면 전형적으로 우리가 높은 거래 범위에 진입했다고 이야기하며 우리에게 이것은 기존 추세가 더 높아지는 패턴 강화라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엔비디아 주식에 대한 월가 애널리스트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