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빅히트 엔터, 3분기 영업이익 401억…전년동기대비 73%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11월16일 14:13
  • 최종수정 : 2020년11월16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장 방시혁)는 2020년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액 1900억원, 영업이익 401억원, 당기순이익 272억원(K-IFRS 연결 기준, 외부감사인의 검토가 완료되기 이전 회사의 가결산 수치)을 기록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54%, 영업이익은 73%, 당기순이익은 92% 증가했으며, 올해 2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22%, 38%, 51% 증가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올 3분기까지의 누계실적은 매출액 4840억원, 영업이익 899억원, 당기순이익 6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9%, 20%, 13% 증가했다.

빅히트는 "음반의 판매가 견조하였고, 공식 상품(MD) 매출의 꾸준한 증가 및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인수 효과 등으로 3분기 매출 호조를 보였다"라고 밝혔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