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대우·현대건설 등 한국 컨소, 10억달러 규모 방글라데시 교량 사업권 확보

국내 건설사·공기업 컨소시엄 성과
독자적으로 사업 개발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11월12일 18:42
  • 최종수정 : 2020년11월12일 18: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정부가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의 방글라데시 메그나 대교 공사 우선사업권을 확보했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방글라데시 인프라 공동협의체 회의에서 한국 측이 메그나 대교 건설 사업의 우선사업권을 갖게됐다고 12일 밝혔다.

한국-방글라데시 인프라 공동협의체 [자료=국토부]

메그나 대교는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메그나 강을 연결하는 총 24km의 교량사업이다. 우선사업권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대우건설, 현대건설, 한국도로공사가 구성한 컨소시엄이 확보했다.

이 사업은 민자사업으로 우선사업권을 확보한 한국 측이 사업 개발을 독자적으로 진행하며 향후 방글라데시 측과 ▲설계 ▲시공 ▲금융 ▲운영 등을 담당하게 된다.

시공에 강점을 갖고 있는 한국 민간 건설사와 운영 노하우를 갖춘 공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며 추후 정책펀드의 투자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다.

앞으로 한국 측은 KIND의 지원을 바탕으로 사업타당성 조사를 착수해 사업 개발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더불어 방글라데시의 인프라 개발 수요를 고려해 향후에도 한국 측이 우선사업권을 갖는 양국 간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양국 간 공동협의체는 빠르고 효과적인 방글라데시 인프라 개발을 위해 지난 2019년 4월 KIND와 방글라데시 민관협력청(PPPA) 간에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결성됐다.

박재순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장은 "방글라데시 정부는 우리 정부와의 협력을 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해외 인프라 진출에 있어서 양국 정부 간 협력 기반 투자개발 사업 모델을 확산 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