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지역난방공사, 국내 첫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푸르메 여주팜' 착공

신재생에너지 활용 자립형 스마트팜
발달장애인 지속가능 양질 일자리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10월29일 15:5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9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국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푸르메 여주팜' 건설에 착수했다.

지역난방공사는 29일 경기도 여주시, 푸르메재단 등과 공동출자해 지난달 25일 설립한 국내 첫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푸르메 여주팜' 착공식을 가졌다. 여주시 오학동에 위치한 '푸르메 여주팜'은 이번 착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준비에 들어가게 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9일 경기도 여주시, 푸르메재단 등과 공동출자해 지난달 25일 설립한 국내 첫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푸르메 여주팜' 착공식을 가졌다. [사진=지역난방공사] 2020.10.29 fedor01@newspim.com

'푸르메 여주팜'은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신재생을 활용한 스마트팜이자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으로서 2023년도까지 중증장애인 67명을 고용해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스마트팜'은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인 지역난방공사의 협력으로 농장 내 필요한 에너지를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 융복합 시스템으로 공급하게 된다.

올해 말 스마트팜이 준공되면 시민들 참여가 가능한 농장, 신재생에너지 체험 프로그램과 카페, 마켓 등 복합문화 공간도 운영할 예정이다.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은 "푸르메 여주팜이 발달장애인에게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함은 물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공존하는 포용적인 희망의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난은 푸르메 여주팜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