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임창정, 초고음 신곡으로 가을 가요계 접수…"내년엔 17집 발매"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7:41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임창정이 이번에도 '초고음' 발라드로 가을 가요계를 잡으러 돌아왔다.

임창정은 19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열 여섯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일단 믿기지 않는다. 내년은 17집을 낼 예정이긴 한데, 지금 16집을 만들고 소개하는 자리를 만들었는데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임창정 [사진=YES IM 엔터테인먼트] 2020.10.19 alice09@newspim.com

이번 타이틀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는 애절하고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임창정 16집 타이틀 선정단'의 투표를 통해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선정됐다.

이날 임창정은 "지난 앨범 끝나고 바로 작업에 들어가 곡을 많이 썼다. 9~10곡 정도 직접 작사·작곡을 했다. 곡 쓰고 어떤 노래를 여러분께 들려드려야 할까 고민도 많이 했고 덕분에 가족들이랑 시간도 많이 보냈다"며 근황을 전했다.

타이틀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는 제목에서 느껴지듯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그려냈다. 그는 "사랑에 대한 나만의 접근방식이 변화돼 왔다. 어릴 땐 무조건적인 사랑이었다면 조금씩 그 상대가 내 옆에서 행복하고 웃을 수 있는 것인지를 생각하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남녀간의 사랑이 됐든, 동료간의 관계가 됐든 힘들게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나도 나이가 들어가나보다. 그래서 힘들게 하지 말아야겠다는 다짐에서 가사를 써봤다"고 설명했다.

임창정은 "내가 좋으면 남들도 좋을 거란 생각으로 곡을 만들었다. 후렴구를 하도 많이 고쳐서 쓰이지 않은 멜로디가 3개 정도 있다. 그것만 묶어 비하인드로 써볼까 생각도 한다. 그래서 이 노래는 질리지 않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임창정 [사진=YES IM 엔터테인먼트] 2020.10.19 alice09@newspim.com

매번 발매하는 곡으로 음원차트 1위를 하며 좋은 성과를 거뒀다. 그는 "이 곡들을 녹음해서 여러분께 인사드리는 것 자체가 성과"라고 답했다.

이어 "음원에 대한 기대도 솔직히 된다. 이제는 거의 지인 수준이라 음원 공개 전 카톡 등으로 들려드렸는데 팬분들이 이미 만족하시는 것 같다. 이제는 아들 딸들이 평가를 해주더라. 거기에 나도 만족한다. 내 발라드는 낮다가 높아지는 발라드다. 그게 임창정 발라드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이번 곡 역시 고음이 주된 포인트이다. 임창정은 이제까지의 내 노래와 이번 노래가 크게 다르진 않은 것 같다. 멧돼지가 이번에도 그 음역대도 노래를 불러야 듣기 좋은 코드 진행을 좋아하더라. 같이 만들다 보면 나도 모르게 따라가게 된다. 음을 낮추면 맛이 잘 안난다. 이번에도 한 3옥타브 정도 된다"며 웃어보였다.

또 "곡의 차이는 듣는 분들이 느껴주시면 되는 거고 아니면 역시 임창정표 발라드라고 생각해주시면 되는 거다. 언젠가 내가 다른 느낌의 인생이 쌓여서 변화되는 모습이 진정한 의미의 변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지금은 내 감정에 충실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임창정 [사진=YES IM 엔터테인먼트] 2020.10.19 alice09@newspim.com

오랜 시간 활동해 온 만큼, 임창정이 꾸준히 앨범을 발매해온 이유는 바로 팬들이 중심에 있었다. 임창정은 "팬분들이 내가 '오랜만이야'로 다시 인사드렸을 떄 어떻게 살았는지 보고 좀 해달라고 해서 1년에 한번씩은 노래로 인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취미활동을 할 때든 잠을 잘 때든 좋은 악상이 떠오르면 메모를 하거나 녹음을 하는 게 소소한 재미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걸 쌓아놨다 앨범 만들기 3개월 전부터 정리한다. 자연스러운 루틴이 됐다. 그게 즐기며 사는 행복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래서 계속 한다. 내년에 또 17집 할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임창정은 "내년 봄에는 댄스곡 '내 사랑 마법자'로 돌아올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창정의 16집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를 포함해 '이미 널 잊었어' '소확행' '꽃길을 걸어요' '돌아가고 싶다' '괜찮은지 몰라서' '우리는 어디에' 'ㅎㅎㅎ' '젊은 날 그 사람' '널 버릴 거야' '3번 타자' '괜찮은지 몰라서(With 선민)' '내 사랑 마법자'까지 총 13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