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안랩 "옵티머스 투자 70억 중 60억 환매"...법적공방 암시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1:01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옵티머스 펀드에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안랩은 19일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언론에 보도된 피해 규모 70억원이 마치 다 손해인 것으로 보도됐다"며 "그 중 60억원은 정상적으로 환매를 했다. 잔액은 10억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안랩 CI. [제공=안랩]

옵티머스 투자 배경에 대해선 "운용하는 자금을 갖고 금융상품에 투자해서 수익률을 높이려 했다"면서 내부적으로 투자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한, 회사 측은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모든 조치를 알아보고 있다"면서 법적 공방을 암시했다.

한편 옵티머스 펀드에는 정부 고위공직자, 국회의원, 재계 오너 등 정·재계 주요 인사들이 상당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속속 드러나면서 사태가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yoonge93@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