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강남 입성 문턱 낮아진 '서초자이르네' 10월 분양예정..평당 3252만원

역세권 편리함과 쾌적함 동시에 누리는 주거단지
지하철 3호선 남부터미널역 도보 역세권
우면산, 매봉재산도 가까워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7:1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 입지에 공원이나 숲이 가까운 아파트가 수요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통이 편리한 단지는 직장 출퇴근이 편하고 역 주변으로 생활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미래가치가 높다. 또한 주거환경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단지 내 높은 녹지비율이나 공원 등 주거 쾌적성을 확보할 수 있는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도 높아지고 있다.

장점이 부각되고 있다 보니 역과 공원을 낀 아파트는 높은 선호도로 인해 같은 지역 내에서도 주변 단지보다 높게 시세 형성이 되어 있다.

이와 같이 편리한 교통과 녹지공간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곧 아파트의 경쟁력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건설사들이 역과 공원이 모두 가까운 아파트의 분양에 힘쓰고 있다.

GS건설의 자회사인 자이S&D는 중소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자이르네'(Xi rene) 분양을 앞둔 '서초자이르네'가 대표적이다. 이 단지는 편의성과 쾌적성을 모두 갖췄다고 평가 받고 있다.

남부터미널역 역세권에 있는 '서초자이르네'는 교통 편의성이 매우 높다. 도보 이용 가능한 지하철 3호선 남부터미널역이 위치해 있고, 2∙3호선 교대역, 3∙7∙9호선 고속터미널역 등이 가까이 있어 지하철 4개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교통환경을 자랑한다. 남부터미널과 강남 고속버스터미널도 인접해 대중교통의 요충지라 할 만하다. 올림픽대로, 남부순환로를 통해 시내로의 이동이 편리한데다, 반포IC가 가까워 광역교통망의 이용도 편리하다.

'서초 자이르네'는 도심 내에 위치해 있지만 주변환경도 쾌적하다. 단지와 도보 이용 거리에는 우면산과 매봉재산이 위치하여 자연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풍부한 녹지환경을 갖추고 있다.

특히 '서초자이르네'는 서초동 명문 학군을 누릴 수 있는 최적의 입지다. 단지 바로 옆으로 서원초, 반포고, 원명초 등이 위치해 있으며, 서울고, 서초고, 상문고, 동덕여고 등 명문 학교로의 통학이 편리하다. 여기에, 최근 대치동 학원가를 넘어 사교육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반포동 학원가도 가까워 다양한 교육 인프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변 생활인프라도 잘 갖췄다. 단지 인근에 강남삼성병원, 차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대규모 의료시설이 위치해 있고, 강남 신세계백화점을 비롯해 강남 중심상업지구와도 가까워 쇼핑 및 문화시설의 이용도 편리하다. 단지에서 도보 거리에 서울중앙지방∙고등∙대법원 등이 모여있는 서초법조타운도 자리잡고 있어 관공서의 이용도 쉽다.

한편 '서초자이르네'는 지하 3층~지상 14층 2개동으로 구성된다. 전용면적은 50 ~ 69㎡이고 총 67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일반분양은 35세대 이다.

'서초자이르네'는 6년 만에 부활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 받는 단지로서 3.3㎡당 3,252만원으로 합리적인 분양가로 책정되면서, 시장 분위기가 다시 들뜨고 있다. 분양가에 대한 수요자들의 심리적 부담이 적어졌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앞서 강남에 분양된 단지들이 5천만 원대의 평균 분양가로 책정된 것을 보면 평균 3,252만원의 분양가는 강남 입성의 문턱이 낮아지길 기다렸던 수요자에게 놓칠 수 없는 기회일 것이다"며 "입지와 브랜드를 고려한다면 분양가 이상으로 집값이 오르는 것에도 무리가 없어 시세차익에 따른 투자가치도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초자이르네 청약일정은 오는 19일 1순위 당해, 20일 1순위 기타, 21일 2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10월 27일 당첨자 발표 후 11월 9일부터 3일간 계약이 진행된다. 분양 홍보관은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26, 상가 201호 (래미안서초유니빌)에 마련돼 있다.

서초자이르네 투시도

 

whit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