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종합] "원더걸스 이후 11년 공백 깼다"…블랙핑크, '핫 100' K팝 걸그룹 최고 기록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7:04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방탄소년단에 이어 블랙핑크까지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 이름을 올리면서 K팝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핫 100'에는 보이그룹이 꾸준히 이름을 올렸지만 걸그룹은 2009년 원더걸스 이후 이번이 최고 기록이다.

◆ 블랙핑크, '핫 100' 13위 진입…기록 자체 경신

그룹 블랙핑크가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와 함께 작업한 신곡 '아이스크림(Ice Cream)'으로 '핫 100'에서 K팝 걸그룹 역대 최고 순위를 갈아치움과 동시에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빌보드는 8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블랙핑크의 '아이스크림'이 이번주 '핫 100' 차트에서 1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0.09.09 alice09@newspim.com

빌보드가 인용한 닐슨뮤직 데이터에 따르면 '아이스크림'은 발매 첫 주(8월28일~9월3일) 미국에서 스트리밍 1830만회와 2만3000건의 디지털 다운로드 수를 나타냈다. 또한 약 510만명의 라디오 청취자를 끌어모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결과 '아이스크림'은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2위, '스트리밍 송' 차트 8위, '팝송 라디오 에어플레이' 차트에서 32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사우어 캔디(Sour Candy)'와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까지 더하면 '핫100' 40위 내에 3연속 이름을 올린 걸그룹은 지난 2016년 피프스 하모니 이후 블랙핑크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블랙핑크의 '핫 100' 차트 입성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8년 '뚜두뚜두(DDU-DU DDU-DU)'가 55위에 처음 올랐고, 이후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41위, 싱어송라이터 두아 리파와 협업곡 '키스 앤드 메이크 업(Kiss and Make Up)'으로 93위로 꾸준한 성적을 냈다.

이어 올해 5월 레이디 가가와 함께 한 협업곡 '사우어 캔디(Sour Candy)'로 '핫 100' 33위를 기록하며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또 6월 발표한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으로 다시 '핫 100' 33위을 기록하며 빌보드 차트에서 무서운 성장세를 보였다.

◆ K팝 걸그룹 역대 최고의 기록…2009년 이후 11년 공백 깼다

이번 블랙핑크의 '핫 100' 13위라는 기록은 2009년 원더걸스의 '노바디'가 기록한 76위 이후 최고의 순위이다. 그간 많은 걸그룹이 빌보드의 문을 두드렸다. 음반 판매량을 기준으로 하는 '빌보드 200'에서는 K팝 걸그룹은 꾸준한 성적을 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빌보드 코리아가 공개한 블랙핑크 '핫 100' 13위 진입 소식 [사진=빌보드 코리아 트위터 캡처] 2020.09.09 alice09@newspim.com

'빌보드 200'에서는 보아가 2009년 첫 미국 정규앨범 '보아(BoA)'로 127위에 오른 이후 2012년 소녀시대 보컬 유닛 그룹 태티서가 미니앨범 '트윙클(Twinkle)'로 126위, 2014년 2NE1이 '크러쉬(CRUSH)'로 61위 등을 차지했다.

하지만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핫 100'에서는 쉽게 이름을 찾아 볼 수 없었다. 여자 솔로 가수로서는 2016년 2NE1 출신 씨엘이 발표한 '리프티드(Lifted)'가 94위를 기록한 것이 전부였다.

이번 블랙핑크가 받은 '핫 100' 성적은 '걸그룹'으로서 2009년 원더걸스가 기록한 성적 이후 무려 11년만의 공백을 깬 셈이다.

블랙핑크는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와 마찬가지로 가사가 모두 영어로 이뤄져 있어 미국 시장을 공략하는데 수월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블랙핑크는 현재 유튜브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2일 첫 정규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해당 앨범은 지난달 28일 예약 판매가 시작된 지 6일 만에 선주문량 80만 장을 돌파했다. 이는 전 세계 주문량을 합산한 수치. 국내 주문량은 53만장을 넘어섰고, 미국과 유럽에서 도합 27만장 이상(미국 유니버설 산하 레이블 인터스코프 집계 기준)을 기록했다.

이처럼 블랙핑크가 데뷔 4년차에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는 만큼, 내달 발매되는 정규앨범으로 국내뿐 아니라 빌보드에서도 어떤 성적으로 미국 시장을 석권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