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일본

일본, 내년 전반까지 전 국민분 백신 확보...부작용은 정부가 책임

  • 기사입력 : 2020년08월28일 10:17
  •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내년 전반까지 전 국민에게 제공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고, 백신의 부작용에 따른 피해는 정부가 책임지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정책 패키지'를 마련하고, 28일 오후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가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백신에 대해서는 내년 전반까지 모든 국민이 접종할 수 있는 양을 조달할 수 있도록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미 미국의 화이자,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와 각각 전 국민 분량에 해당하는 1억2000만회 분을 공급받기로 합의한 상태다.

또한 백신 접종으로 건강상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제약회사 대신 일본 정부가 배상 등 책임을 지기로 했다. 백신 제조사들로부터 필요한 양을 빠르게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포석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다음 국회에 관련 법안을 제출할 방침이다.

나아가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항원검사 기기도 하루 20만건 분을 준비하기로 했다. 가을과 겨울 유행하는 독감이 코로나19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는 점에서, 두 가지를 구별하기 위해서는 검사 체제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휴직 조치 등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을 지원하는 고용조정조성금 특례조치도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지난 4월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아베 신조 총리. 2020.04.07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