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민관협력 통한 일차의료 강화 절실…'디지털' 적극 활용"

세계 최고 수준의 고령화사회 진행…2050년 국민의 40%가 65세 이상 노인
디지털 활용 스마트의료 플랫폼 구축해야…1·2·3차 의료 유기적 협력 필요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12:1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9일 12: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포스트(Post) 코로나 시대,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일차의료 강화를 통한 민관협력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기존 의료체계가 일방적인 전달시스템이었다면 이제는 대형병원과 동네병원이 서로 협력해 병원 중심이 아닌 지역사회 중심의 의료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홍윤철 서울대병원 교수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지역사회 일차의료 역량강화 방안과 디지털 헬스케어' 토론회에서 "국민 건강을 유지하려면 의료적 돌봄, 사회적 돌봄이 근접한 거리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교수는 그러면서 "집이 중심이 되고 지역사회가 중심이 되는 의료가 돼야 한다. 의료의 중심은 주민, 사람, 환자다"라며 "주민과 주치의가 협력해 만들어가는 새로운 지역사회가 돼야 하고, 주치의는 당연히 전문병원, 상급병원과 연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장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주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홍 교수는 발제자로 나서 '디지털 헬스케어를 활용한 일차의료 역량강화'를 주제로 발표했다.

홍윤철 서울대병원 교수 [사진=뉴스핌 DB]

홍 교수는 발표에서 "지금 한국은 역사상 유례없는, 어느 나라도 경험하지 못 한 고령화 사회가 진행 중"이라는 말로 운을 뗐다.

그에 따르면, 한국은 노인인구 증가가 가장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나라로, 이미 2017년에 65세 이상 인구가 14%에 이르는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올해 2020년에는 베이비 부머(1955년생) 세대가 노인(65세 이상) 인구에 진입, 현재 국민의 15%가 65세 이상이다. 2050년에는 국내 인구의 40%가 65세 이상이 될 전망이다.

홍 교수는 "그 때가 되면 의료비를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에 대한 심각한 고민 있어야 한다"면서 "인구의 40%가 65세 이상이면 의료비의 80%를 이들이 쓰게 된다. 굉장히 중요한 변화다"라고 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의료비 지출은 GDP의 8.1% 규모로, 굉장히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이를 해결하려면 건강을 유지해야 하고, 건강을 유지하려며 의료적 돌봄, 사회적 돌봄이 근접한 거리에서 이뤄져야 한다.

그는 "내가 의료진을 찾아가는 시스템으로는 충분한 돌봄이 안 된다"며 "의료가 그 사람을 찾아가서 돌봐주는 시스템으로 바꿔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 차원에서 홍 교수는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의료체계 구축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봤다.

홍 교수는 "하루아침에 원격의료를 허용하면 대형병원과 동네의원은 경쟁이 안 된다"며 "적어도 지역사회 중심, 주치의 중심 의료사회가 되려면 정부가 그런 시스템을 제공해줘야 하는데 그게 공공의료 플랫폼이다"라고 했다.

디지털을 활용한 가정의료기기 등을 이용해 진료하고, 환자의 동의와 허락을 통해 주치의가 정보를 공유하는, 주민과 주치의가 협력해 만들어가는 새로운 지역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는 얘기다.

그는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 굉장히 많은 기술이 이미 만들어져 있다"며 "옷에, 신체 붙이는, 집에 설치하는 많은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는데 활용되지 못 하고 사장되고 있다. 시스템에 들어가 있지 못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대학병원 중심의 의료체계가 문제라는 데엔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 이걸 다른 방향으로 돌려야 한다"며 "일차의료는 수준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다. 1, 2, 3차 의료가 기능에 있어 유기적 협력을 하는 것이지 수준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가 의료의 중심이 되는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병원 중심에서 지역사회 중심으로. 의료전달체계에서 의료협력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서도 민관 협력이 중요하다. 홍 교수는 "우리나라는 공공의료 비중이 10% 정도다. 공공의료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한다"면서도 "그런데 이미 우리나라는 민간의료 중심이다. 하루아침에 바꾼다는 건 현실적이지 않다. 민간과 공공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게 현실적인 해법이다"라고 했다.

이에 그는 진료 가이드라인을 공유, 지역사회 의료진과 병실 및 검사장비를 공유하는 '공유 커뮤니티 병원'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공유 커뮤니티 병원의 주치의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 굳이 대학병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것.

홍 교수는 "지역사회 의료가 강화돼야 하고, 지역사회 의료가 강화되려면 일차의료가 강화돼야 한다"며 "의사 늘리는 부분도 그것이 의료체계를 강화하고 지역사회 의료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갈 때만이 정책이 성공할 수 있다"며 "의료를 기본권으로 만들어가는 나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을 맺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