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사장들, 1억 이상 고액 기부 '아너스 클럽' 가입...이재용 '동행 비전' 동참

1억원 이상 고액 기부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등 9명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6:06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삼성의 고위 경영진들이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최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홈페이지 '아너 소사이어티' 명단에 박학규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과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사장)의 이름이 공개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아너 소사이어티' 혹은 '아너스 클럽'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한적십자사, 유니세프 등과 같은 비영리단체에 1억원 이상을 기부했거나 일정기간 이내 납부를 약속한 고액 기부자들의 모임을 일컫는다.

이들 외에도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 등 지난해 연말에 사장 또는 대표이사로 승진한 경영진 9명 모두가 '아너스 클럽'에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계에서는 삼성 경영진의 이 같은 기부 릴레이를 두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경영철학인 '동행' 비전을 실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삼성은 임직원이 기부를 하면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출연하는 매칭 그랜트 제도를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임직원들이 낸 기부금 260억원에 회사 매칭기금 260억원을 더한 약 520억원의 성금을 마련해 청소년 교육 및 취약계층 지원 사업 등에 기부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매칭그랜트 참여율은 약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