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외자 몰리는 상하이, 다국적 기업 중국 진출 거점으로

외자유치 1분기 4.5%, 3월 기준 20.8% 상승
금융·유통, 신산업 다국적 기업 유입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13:49
  •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의 경제 금융 중심지인 상하이(上海)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대규모 외자 유치에 성공하며 다국적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국 경제일보(經濟日報)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상하이가 유치를 완료한 외국자본은 46억69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5%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중 3월에만 전년동기대비 20.8% 늘어난 18억7200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했다. 같은 기간 다국적 기업이 상하이에 신설한 중국 본사는 10곳이었고, 연구개발 센터는 5곳에 달했다.

상하이시는 올해 1월과 3월 두 차례에 걸쳐 총 239억 달러 규모의 129개 외자 프로젝트를 체결했다. 올해 3월까지 상하이가 유치한 외국기업의 누적 투자액은 2642억 달러이며, 다국적 기업이 상하이에 신설한 중국 본사 누적 개수는 730곳, 연구개발 센터 누적 개수는 466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시 상무위원회 양차오(楊朝) 부주임은 "다국적 기업들이 상하이에 속속 본사를 설립하면서 글로벌 자원이 몰리고 있다"면서 "이는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 시장의 미래를 밝게 내다보고 있음을 보여 주는 동시에, 상하이에 대한 투자 의지와 믿음을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지난해 12월 18일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JP모건체이스가 과반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증권사인 JP모건체이스(중국)유한공사의 중국 내 영업을 허가했다.

최근 상하이시가 유치에 성공한 외자 프로젝트 및 기업의 특징은 다음의 다섯 가지로 요약된다.

우선, 중국의 금융 시장 개방 흐름 속 지난해부터 다국적 금융 기업들의 상하이 유입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대표적으로 독일 알리안츠는 지난 2018년 11월 외국 보험사로는 처음으로 100% 지분을 소유한 단독 지주회사의 중국 내 설립을 승인 받고, 올해 정식으로 지주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미국 투자은행(IB) JP모건체이스, 일본 노무라증권 또한 지난해 최초로 과반의 지분을 보유한 증권사를 상하이에 설립하고 영업을 시작했다.

투자 금액이 큰 프로젝트가 많다는 점도 그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대표적으로 홍콩 소재 다국적 기업 자딘 매디슨이 주도하는 상하이 쉬후이빈장(徐匯濱江) 복합체 신설 프로젝트의 투자액은 45억 달러에 달했고, 프랑스 닛산과 둥펑(東風)의 합자회사인 둥펑닛산의 자동차 금융 프로젝트는 8억 달러, 스페인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 게스탐프(Gestamp)의 증자 프로젝트 규모는 7억2000만 달러에 달했다.

상하이시가 중점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는 신(新)산업 영역과 관련된 다국적 기업의 진출이 많다는 점도 그 특징 중 하나다. 바이오의약, 디지털정보과학기술, 스마트제조, 인공지능, 집적회로, 신소재기술 등 신산업 관련 분야의 다국적 기업 진출이 늘고 있다.

전세계 자원 및 공급체인을 상하이로 이전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는 점도 꼽을 수 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 분자진단회사 비오메리외(biomerieux)는 2018년 상하이에 중국 본사와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3억 위안을 투자해 미국에 국한됐던 생산라인을 상하이로 확대, 연구개발, 임상실험, 생산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상하이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상하이에 위치한 미국 최대 창고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 매장.

마지막으로 중국 시장 판로 확장을 위한 거점으로 상하이를 선택하는 대형 외국 유통업체가 늘고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지난해부터 수많은 다국적 유통 기업들이 중국 시장 개척을 위한 거점으로 상하이를 주목, 상하이에 1호 매장이나 플래그십 스토어를 신설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전세계에 4800개 매장을 보유한 캐나다의 대표 커피체인첨인 팀홀튼은 중국 본사를 상하이에 설립한 데 이어, 지난해 2월 중국 1호점 매장을 상하이시 황푸(黃浦)구에 개설했다. 지금까지 중국 전역에 개설된 팀홀튼 매장은 30곳으로, 올해 중국 지역에 40곳을 추가로 신설하고 향후 10년간 중국에 1500개 이상의 매장을 개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일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니코앤드를 경영하는 아다스트리아 또한 지난해 12월 상하이 화이하이중루(淮海中路)에 중국 1호 매장을 개설했다. 상하이에 중국 본사를 두고 있는 미국 아웃도어 브랜드 기업 데커스는 내년 또는 내후년 중국 베이징(北京)에 4000평방미터 이상 규모의 뉴욕 어그(UGG) 아시아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최대 창고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 또한 지난해 상하이에 중국 1호점을 개설한 데 이어, 내년 상하이 푸둥(浦東)신구에 2호점을 오픈 할 예정이다. 3호점은 쑤저우 첨단기술산업개발구(蘇州高新區)에 개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시 상무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중국 소비구조가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되는 가운데 소비자의 개성화, 다원화, 정제화가 중국 소비시장의 트렌드가 되고 있다"면서 "상하이에 진출해 플래그십을 오픈하는 다국적 브랜드가 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거대한 중국 소비자들을 확보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상하이시 정부는 지난 10일 외자유치 확대를 위해 △중국 개방 정책 확대 △외국기업 투자 촉진 △투자 용이성 확대 △외국기업 투자 보호 강화 등 4대 방면의 24개 세부조항을 마련했다. 외국 기업 및 자본 유치 장려제도, 신에너지자동차 산업 개방, 지식재산권 침해 위법행위 및 지식재산권 범죄 처벌 규정 강화, 외국투자기업의 참여에 관한 법적 기준 제정, 제조업 프로젝트 관련 토지사용 비용 절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