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총선 D-4] 민주당 '초접전' 수도권 공략... "압도적 지지 부탁"

기사입력 : 2020년04월11일 15:55

최종수정 : 2020년04월11일 15:55

이낙연 11일 동작을·서초을·강남을 차례로 지원
이인영은 인천 찾아 "이번 총선, 국민 생업 회복 기회"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4·15 총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11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수도권 경합 지역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여야가 치열하게 대립하는 지역에 마지막 에너지를 집중하는 모양새다.

이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를 찾아 이수진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서울 동작을 지역에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와 맞붙고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 앞에서 열린 합동 유세에서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2020.04.11 pangbin@newspim.com

이 위원장은 "흔히들 많은 국민들이 '대한민국은 국민은 일류인데 정치는 삼류'라고 말씀하신다. 정치의 무엇이 삼류인가. 싸움질하고 막말하는 것이다. 이것부터 고쳐야 정치도 개선된다"고 말했다.

최근 통합당을 중심으로 막말 논란이 번지며 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위원장은 "대한민국 전체를 일류로 만들려면 정치부터 일류가 돼야 한다"며 "동작 구민들께 정치부터 일류로 만드는 위대한 결단을 해주십사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회를 주신다면 이수진 동지와 함께 세계인들이 놀랄만한 일류 정치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동작을은 민주당에 '+α(플러스 알파)'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수도권 경합 지역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 목표 의석을 '130석+α'로 잡았다. 동작을 등 경합 지역을 최대한 확보해 α를 늘리겠다는 계산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동작을에 이어 '보수당 텃밭'으로 불리는 강남3구를 찾아 민주당 후보들을 지원 유세했다.

서초구 방배역에서는 이정근(서초갑)·박경미(서초을)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고, 강남구 세곡동에서는 전현희(강남을)·김한규(강남병) 후보를 만나 손을 들어줬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1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 앞에서 열린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구을 국회의원 후보,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의 합동 유세에서 지지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4.11 pangbin@newspim.com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연수을 정일영 후보와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 조택상 후보를 차례로 지원 사격했다.

이 원내대표는 인천 연수구 해돋이공원 중앙광장에서 "이번 총선은 코로나19로 시작된 국난을 조기에 극복하고 침체된 경제 활력을 되찾아 우리 국민의 생업과 생계를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절호의 기회"라고 여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 비상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더불어민주당이 힘을 합쳐서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압도적인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다음날인 12일에는 민주당은 인천 지역을 찾아 경합 지역 후보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천에서 윤관석(남동을) 후보를 시작으로 맹성규(남동갑)·박찬대(연수갑)·정일영(연수을)·허종식(동구미추홀구갑)·남영희(동구미추홀구을)·김교흥(서구갑) 후보를 차례로 지원한다.

zuni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